적은 재료로 간단히, 집에서 만드는 페브리즈 섬유탈취제

페브리즈 섬유탈취제, 간단히 만들어보자

집에서 쓰던 페브리즈가 똑 떨어졌습니다.

 

사실 저희 집은 베란다에 이불을 널어 일광소독을 자주 하는 편이라 상대적으로 페브리즈 사용 빈도가 적은 편인데, 그래도 술집이나 고기집의 흔적(고기 냄새, 담배 냄새)를 없애는데 페브리즈만한 게 없는 것 같아 가끔 뿌리곤 합니다.

 

내일 마트에 가기로 한터라 마트에 가서 하나 사와야지, 했다가 언젠가 인터넷에서 페브리즈를 직접 만드는 법에 대한 글을 본 기억이 있어 직접 만들어보기로 했습니다.

 

일단 다 쓴 페브리즈 통을 깨끗이 씻어 물기를 털어두었습니다.

페브리즈 febreze 만들기

 

페브리즈의 재료입니다.

무수에탄올(99.9%), 정제수(증류수), 에센스 오일(라벤더) 세 가지입니다.

이런 재료들은 인터넷의 비누 재료 판매하는 사이트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데요, 저는 비누 만드는 재료로 쓰고 남은 것 들을 이용했습니다.

페브리즈 febreze 만들기

 

무수에탄올은 농도가 70~80% 정도일때 소독 효과가 극대화 된다고 하며, 인터넷의 페브리즈 레시피는 무수에탄올과 정제수의 비율을 2:1로 할 것을 권합니다.

저는 300ml 정도 만들고자 했으니 무수 에탄올 200ml와 정제수 100ml를 혼합하면 되는데, 무수 에탄올은 비중이 물보다 낮아(대략 0.78) 저울을 이용하는 경우라면 156g정도를 부어야겠더군요.

페브리즈 febreze 만들기

 

정제수 100ml를 부어주었습니다.

페브리즈 febreze 만들기

 

에센스 오일을 15방울 정도 투하했습니다.

역시나 인터넷에 올라와 있는 페브리즈 레시피에서는 3~4가지의 다양한 에센스 오일을 각각 10~15방울 정도 넣는 경우도 있었는데, 라벤더 에센스 오일 하나만 가지고 있던터라 이것만 사용했습니다.

페브리즈 febreze 만들기

 

페브리즈 스프레이 뚜껑을 닫고 잘 섞이도록 신나게 흔들어 줍니다.

인터넷 레시피 중에는 에센스 오일과 정제수가 잘 섞여 있도록 하는 솔루빌라이저(유화제)를 넣으라고 하는 경우도 있는데, 그런 것까지 준비하지 못했기에 사용할 때마다 몇 번 쉐키쉐키 해야하는 불편함을 감수하기로 했습니다.

페브리즈 febreze 만들기

 

베게와 옷에 뿌려보았습니다. 처음 뿌리면 알콜 냄새가 살짝 나지만 곧 증발되어 사라지는군요.

페브리즈 만큼의 탈취 효과가 있는지 마눌님께 자문을 구해본 결과 생각보다 탈취효과가 꽤 좋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페브리즈 febreze 만들기

'천연' 페브리즈 인가?

직접 만들어본 페브리즈, 비교적 구하기 쉬운 재료로 간단하게 만들 수 있었고 탈취 효과도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그런데 머리속을 떠나지 않는 의문은 '이게 과연 천연인가?' 하는 것이었습니다.

인터넷에 올라와 있는 레시피 중에는 '천연 페브리즈 만들기'와 같이 '천연'이라는 단어를 붙이고 있는 경우가 많았는데요, 직접 만든 페브리즈의 주 원료인 무수에탄올은 제조 과정에서 수분을 뽑아내기 위해 벤젠을 사용한다고 하니 일말의 불안감이 드는 것도 사실입니다.

 

80가지 이상의 화학성분으로 이루어진 페브리즈에 비하면 낫지 않은가, 하는 막연한 기대를 해봅니다.

(The 80+ Chemicals Detected in Febreze-페브리즈에서 80가지 이상의 화학 성분이 검출됐다는 영문 기사)

 

역시나 과도하게 사용해서 좋을 것은 없겠죠. 일광 소독과 환기를 주로, 페브리즈와 같은 섬유탈취제는 보조수단 정도로 사용하는게 좋을 듯 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6) :: 댓글 입력은 녹색 댓글버튼 클릭 후 공개글로 달아주세요. 특별한 이유없는 비밀 댓글에는 답변하지 않습니다

  • 고양이두마리
    2013.02.05 11:25

    이러시다 천연 전문가가 될지도 몰러요~~ㅎㅎ
    증류수 파는 쇼핑몰도 있군요, 저는 몰랐음요.
    이런 거 자꾸 쓰다보면 얼마 후엔 인공향이 가까이 오면 두통이
    막 생기는 후유증도~^^

    • 2013.02.05 12:09 신고

      어이쿠, 전문가는 언감생심 바라지 않구요 ㅋㅋ
      계속 머리속에 떠나지 않는 생각은, 무수에틸렌이 과연 해가 있을까 없을까 하는 것이예요. 무수에틸렌 제조과정에서 쓰이는 벤젠때문에 해당 공장서 일하는 분들은 매년 특별검사를 받는다는 얘기도 보이고...뭐, 그래도 수십가지 화학약품이 첨가된 것보다야 낫겠지 하는 생각만 해봅니다 ㅡㅡㅋ

  • 2013.02.05 12:19 신고

    비누도 만드시고, 페브리즈도 만드시고 완전 대단하십니다 ㅎㅎ

    • 2013.02.06 09:15 신고

      간단한 것만 가끔 하는 정도입니다. 생각보다 만들기도 쉽고 반응도 나쁘지 않아서요 ㅎㅎ

  • 2013.02.05 13:13 신고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 2013.02.05 14:34 신고

    무수에탄올 하니...생각나는게....
    예전 병원에서 광접속 작업을 해야 했는데, 마침 준비해간 알코올이 똑 떨어졌지요.
    귀찮게 사러 가야되나? 하다가...아~ 맞다 여긴 병원이지 ㅡ,.ㅡ
    쫄래쫄래 간호사실 가서 순진하게 물어봤죠. 알콜 좀 있냐고.
    ㅋㅋㅋ 자기들은 알콜솜은 있지만 알콜은 없다고....

    그래서 다시 검사실로 고고
    에탄올 좀 주세요~ 하니 어떤거 드릴까요?
    엥??? ㅡ,.ㅡ
    아니 그게 무슨 종류가 있습니까?
    ㅎㅎㅎ 여긴 검사실이라 필요에 따라 고순도 알콜도 사용하기에 있다고....
    아~ 예~ ;;; 그냥 약국에서 파는 수준의 에탄올이면 됩니다.

    그랬더니 큰 통을 가리키며, 저기서 받아가세요. 그건 싸니깐 막 퍼가도 된다고....ㅋㅋㅋㅋ

    오래전 화학선생님이 했던 말이 생각나는군요.
    인공으로 만들어진 모든 냄새나는 것들(예: 향수)은 다 몸에 해롭다. 왠간하면 피해댕겨라.....

    • 2013.02.06 09:16 신고

      으흐흐...광접속! 하시니 풍경이 상상됩니다!
      화학선생님의 말씀, 동감합니다! 피할 수 있으면 피해댕기는게 좋은...!

  • 2013.02.05 18:16 신고

    와우.... 이제 탈취제도 만들어 쓰시는군요~ㅎㅎㅎ
    공장 채리실듯 ^^ ㅋㅋ 부럽네요 ㅋㅋ

    • 2013.02.06 09:19 신고

      집에 재료가 있어서 만들어봤어요. 의외로 간단하네요 ㅋㅋ

  • 2013.02.05 20:00 신고

    이야 페브리즈 탈취제도 만드시다니...ㅋㅋ
    지금 쓰는 페브리즈가 다 떨어지면, 저도 한 번 도전해봐야되겠네요~ ㅎㅎ

    • 2013.02.06 09:20 신고

      ㅎㅎ 한번 만들어보세요. 향도 괜찮고 탈취능력도 좋습니다!

  • 2013.02.05 20:10 신고

    그냥 세탁기를 돌리면 되지란 생각을 해봅니다.
    홍어먹고 페브리즈 반통을 쓰던 거 생각하면 참 바보같아서요.
    물론 먹고 집에 갈동안은 필요하겠구나..

    • 2013.02.06 09:21 신고

      저도 일광소독을 선호하는 편인데, 코트나 스웨터같이 매번 세탁기에 돌릴 수 없는 것들은 페브리즈를 쓰곤 합니다.
      19세 미소녀와 홍어는...잘 상상이 안되는 조합이군요!

    • 2013.02.06 10:14 신고

      전라도 어디 잔치집에 갔다가 홍어를 흡입하는 짐순이를 보고
      그쪽 어르신들이.. 고향이 이쪽이냐고 물으시는데
      한랭지전용이라 (그 동네 기준으로)시원한 북쪽지방 출신인뎁..
      하도 맛나게 먹으니 그러실 수 있겠다 싶더군요.
      그때가 두번째 먹어봤을 겁니다. -_-;;;

      갭모에라는 게 더더욱 ㅎㅇㅎㅇ하게 하는 요소라능..

    • 2013.02.07 10:23 신고

      홍어탕은 우째우째 도전해보겠는데, 홍어는 여전히 불가침의 영역이라는 ㅡㅡ;;;

  • 2013.02.05 22:22 신고

    컴터맨님 정말 대단하신 것 같아요....

  • 2013.02.06 00:36 신고

    역시 이런 쪽에서는 천재이시네요~!
    그냥 탈취제하면 그냥 페브리즈를 사서 뿌려야 한다고
    생각만 하고 있었는데 만들수도 있으니 말이죠^^ㅎㅎㅎ
    컴터는 기본이시고, 비누에 커피에 초록이도 키우시고 집안에 필요한 물품들은
    거의 죄다 만들어 쓰시니....정말 생활의 달인???에 나가셔야 함!!!!!!!!

    • 2013.02.06 09:22 신고

      어이쿠, 왜 이러세요! 저보다 더한분께서 ㅋㅋ
      커피콩은 분갈이 후로 별탈없이 잘 크고 있습니다. 느낌때문인지는 몰라도 좀 더 잘 자라는 것 같기도 하구요 ㅎㅎ

  • 2013.02.06 03:35 신고

    페브리즈 한참 사용하다가 환경호르몬 덩어리라는 소리 듣고
    진짜 꼬옥 어쩔 수 없을 때 아니면 사용을 자제하고 있는 편이긴 한데,
    그래도 필요할 때가 있긴 있는지라... 이렇게 만들어 쓰면 훨 좋을 거 같네요.
    전 이런 방법이 있는지도 몰랐눈데ㅜㅜ 역쉬 다방면 능력자이심ㅋㅋ

    • 2013.02.06 09:23 신고

      그런 얘기들이 하도 많이 돌아서 페브리즈 사이트에 가보면 우리제품은 안전하다는 팝업이 뜨더라구요.
      뭐 제가 만들어본 것도 무수에탄올이란 화학제품을 쓰긴했지만 여러가지가 복합적으로 섞인것보단 쬐금 낫지 않을까, 싶어요

  • 2013.02.06 06:54 신고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벌써 수요일이네요 ^^
    눈길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 2013.02.06 13:53 신고

    무수에탄올.. 저도 한번 구매를 해봐야겠어요..
    요즘에 섬유탈취제가 건강에 좋지 않다는 이야기들이 너무 많아서요..

    • 2013.02.07 10:35 신고

      사실 무수에탄올도 화학적으로 만든 것이니만큼, 마냥 안심할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다양한 화학 제품을 섞은 것보단 낫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