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한 난방비 절약, 10분안에 설치 끝낸 문풍지의 놀라운 효과

작은 틈새로 황소바람 들어온다!

연일 맹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저희 집은 추운 겨울이 닥쳐오기 전 방풍 비닐이나 풍지판 등 난방비 절감을 위한 대비 작업을 나름 든든히 해둔터라, 쾌적한 겨울을 보내고 있습니다.

 

사실 방풍 비닐 DIY 정도만 해도 단열 효과가 꽤 좋은 편이라 더 이상의 추가 작업은 할 필요가 없다 생각했고 할 의지도 없었는데요, 한달 전쯤 처가집 창문에 쓸 요량으로 마트에서 문풍지를 하나 샀는데, 용도와 맞지 않아 그냥 가지고 있었습니다.

2천 몇백원에 산 물건이라 반품하러 가기가 귀찮았던 탓이죠.

 

결국 그냥 두면 몇 년이고 서랍속에서 썩을 것 같아 우리집 샷시문에 붙이기로 했습니다.

문풍지 샷시 틈새 난방비 절약

 

제품 뒷면에는 창문과 스윙도어에 모두 사용할 수 있으며 사용법 등이 표기되어 있습니다.

문풍지 샷시 틈새 난방비 절약

 

제품을 꺼내보면, 폭신폭신한 고무 느낌이 드는 고밀도 스펀지 한 롤이 들어 있습니다.

문풍지 샷시 틈새 난방비 절약

 

스펀지 한쪽면은 양면 테이프 처리가 되어 있어 보호 종이를 떼어낸 후 원하는 곳에 붙이는 식이죠.

스펀지 너비는 1cm, 두께 5mm로 꽤 두툼한 느낌입니다.

문풍지 샷시 틈새 난방비 절약

 

거실 샷시에 붙였습니다. 제품 설명서에서 충고한 대로 부착면을 깨끗이 닦고 쓱쓱 붙이기만 하면 그만입니다.

5mm 두께의 푹신한 고무 재질이라 그런지 문을 닫을 때 완충 작용이 느껴집니다.

문풍지 샷시 틈새 난방비 절약

문풍지 부착 전후, 확연한 온도차

사실, 샷시문 안쪽 틈새에는 모헤어라고 불리는, 바람막이용 털이 붙어 있습니다. 때문에 별도로 문풍지를 붙일 생각을 하지 않았는데요,

문풍지 샷시 틈새 난방비 절약

 

문풍지를 붙인 후 온도를 측정해보니 의외로 차이가 나서 깜짝 놀랐습니다.

먼저 샷시 상단 온도를 재보니 붙이기 전에 10.5도 였는데, 붙인지 1시간이 지나자 14.4도로 올랐습니다. 참고로 문풍지를 붙이기 전부터 21~22도로 난방 중이었으며 문풍지를 붙인 후 실내 온도를 따로 조작하지는 않았습니다.

문풍지 샷시 틈새 난방비 절약카메라의 앵글차이가 있지만 실제로는 거의 비슷한 지점의 온도를 측정중

 

샷시 하단은 온도가 더 낮았는데요, 문풍지를 붙이기 전 8도이던 온도가 붙인 후 12.7도로 올랐습니다.

문풍지 샷시 틈새 난방비 절약

틈새로 황소바람 들어온다는 말이 딱 맞는 듯 합니다.

통유리로 된 거실 샷시에 방풍 비닐을 쳐둔 덕에 통유리보다는 샷시 모서리쪽의 온도가 낮았는데요, 문풍지까지 붙이고 나니 새나가는 온기를 잡아낸 것 같아 뿌듯합니다.

특히, 문풍지 작업은 저렴한 비용으로 10분 안에 뚝딱 처리할 수 있는 신속함에 무척 만족스럽습니다.

 

기분탓일까요? 평소와 같이 20~22도 사이의 실내 온도를 맞춰 놓았는데, 문풍지 작업을 마친 저녁의 거실은 꽤 후끈한 느낌이었습니다 ㅎㅎ

문풍지 샷시 틈새 난방비 절약모바일 다음 메인에 올랐습니다. 마눌님으로부터 난방 전문 블로거라는 칭호와 함께ㅡㅡㅋ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5) :: 댓글 입력은 녹색 댓글버튼 클릭 후 공개글로 달아주세요. 특별한 이유없는 비밀 댓글에는 답변하지 않습니다

  • 2013.01.04 09:59 신고

    아싸!!!! 일빠^^ㅎㅎㅎ
    그런데 문풍지가 이렇게 효과가 좋은가요?? 예전에 주택에 살 때에는
    아버지가 붙이시는 거 같던데.. 왜 효과도 없는 걸 이리 붙이실까..생각했는데
    그게 아니네요!!! 완전 대반전~!!!^^ 지금 시집와서 살고 있는 아파트가
    왠만큼 우풍은 없는데, 그래도 문풍지 한 번 붙여봐야 겠어요^^
    그런데 저 온도재는 거~~~어디 팔아용????

    • 2013.01.04 10:38 신고

      저희집도 지은지 얼마 안되는 아파트라 웃풍따윈 없는 편이고, 방풍비닐까지 든든하게 친터라 문풍지는 생각이 없었는데요, 이게 의외로 효과가 좋네요. 붙이기도 쉽고 저렴하기도 하구요 ㅎㅎ
      온도계는...인터넷에 팔아요.
      포스팅 한적도 있는데, 못보셨군요(ㅡㅡ+++)
      결혼준비에 여념이 없으셨을테니 넓은 아량으로 용서해드립니다 ㅋㅋ
      comterman.tistory.com/307

  • 2013.01.04 10:39

    저거 해보고 싶은데 문틈 사이 청소 하기가 싫어 시도룰
    못하고 있어요.
    문이 꼭 닫힐까 의심도 됐는데 컴터님 글 보니 그런 문제는 없는 것 같고,
    내년에는 시도를!

    • 2013.01.04 10:51 신고

      샷시와 유리문 틀 사이에 약간의 틈이 있어 꼭 닫히는데는 문제가 없더라구요. 약간의 완충효과가 들어가는 정도?
      틈새가 적은 샷시라면 제가 쓴 것과 같은 고무느낌의 문풍지대신 스펀지 재질의 문풍지를 쓰시면 좋을 것 같아요^^;;

  • 2013.01.04 10:56 신고

    이래저래 겨울을 나기 위한 지혜는 늘어나는데
    온도는 더 빨리 낮아지는군요.
    이거 다 붙이시면 장작패고 계시겠군요. 캬캬캬

    • 2013.01.04 13:18 신고

      아, 제가 모닥불 좋아하는건 어찌 아셨을까! 캠핑가면 모닥불 담당입니다. 실은 다른 사람은 불쏘시개에 손도 못대게 한다죠 ㅋㅋ

  • 2013.01.04 11:06 신고

    와~ 문풍지 효과가 굉장하네요~~
    저두 문풍지 붙여서 따뜻한 겨울을 보내고 난방비도 절약해야겠어요^^

    • 2013.01.04 13:19 신고

      춥고 난방비도 오르는 요즘같은 때, 적은 비용과 수고로 큰 효과를 볼 수 있어서 좋네요 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04 11:47

    온도측정기도 있어요? 허허.. 올해 저희 아파트집은 아예 창문에 비닐을 붙였습니다. 문풍지도 당연히 했고요. 덕분에 어느 겨울보다 따듯하게 나고 있네요.

    • 2013.01.04 13:20 신고

      적외선 온도계는 커피 로스팅 온도 측정용으로 산건데, 이게 컴퓨터 부품 온도 측정 등등 여러모로 유용합니다^^

  • 2013.01.04 11:50 신고

    참고를 해야겠네요 ㅎㅎ
    잘 알구 갑니닷 ~!!

  • 2013.01.04 12:05 신고

    저도 달아야지달아야지 하다가
    아직도 안하고 있는 문풍지 ㄷㄷㄷ;;

    내 집이 아니라 더 그런거 같기도 하구요 ㅎㅎ;;

    • 2013.01.04 13:21 신고

      큰 수고가 들어가는 것도 아니니 함 달아보세요. 난방비로 충분히 뽑을 수(?) 있습니다ㅎㅎ

  • 2013.01.04 12:07 신고

    저도 문풍지는 매년 겨울마다 이용하고 있습니다. 술술 세는 바람을 꽉잡아줘서 항상 애용하고 있는데, 저정도로 효과적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는데 신기하군요-

    • 2013.01.04 13:23 신고

      온도 변화를 눈으로 확인하고 저도 깜짝 놀랐습니다.
      솔솔 새 들어오는 찬바람이 꽤 있었던 것 같아요 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04 12:11

    허헛.. 이것참 대박인걸요.. ㄷㄷ
    저도 당장 붙여야겠습니다 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04 14:37

    오 4도나 차이나다니..대단한데요?+__+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용 ㅎㅎ

    • 2013.01.05 10:47 신고

      가벼운 마음으로 달았는데 의외로 효과가 좋더라구요ㅎㅎ
      쿠쿠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04 15:44

    문풍지가 가격대비 성능이 괜찮죠...ㅎㅎㅎㅎㅎ

  • 잘살아보세
    2013.01.04 17:51

    집안 온도를 보니 진정 애국자십니다~^^
    온도계비교를 확 와닿네요..
    좋은글 읽고갑니다

    • 2013.01.05 10:48 신고

      뭐, 애국하려고 한건 아니구요, 집에 볕이 잘 드는 편이라 이정도만 해도 쾌적합니다^^

  • 2013.01.04 22:12 신고

    우리집에도 이걸 했는데, 오래된 집이라 창이 기우려진게 함정... ㅡ,.ㅡ
    그래서 붙여도 틈이 생기더군요.
    나름 머리 쓴다고 스펀지를 비스듬히 잘라서도 붙여봤지만 별무소용이였구요.

    본문에서 사용하신건, 선전하기로는 실외용이라 하더군요.
    댓글 중간에도 나오지만 거무스름한 색깔의 스펀지로 된것이 실내용이지요.

    저도 처음엔 컴터맨님이 붙인것 같은 실외용으로 했는데, 탄력이 너무 좋아 틈이 안 메꿔져서, 스펀지 재질로 바꿔 그나마 메꿨습니다.

    이젠...요즘 유행인 에어캡(일명 뽁뽁이)에 도전해보세요.
    요거 물건입니다.
    침실이 우풍이 세서 비닐로 창을 가렸는데도 온도 유지가 잘 안되었는데, 뽁뽁이 시공 후....보일러 트는 보람이 듬뿍 생겼지요.

    아실것 같지만, 혹시나 해서 링크 하나 겁니다. (당연히 저랑 아무 상관 없는 곳)
    http://blog.daum.net/geumgoo/6988726

    • 2013.01.05 10:54 신고

      실내용과 실외용이 어떤 기준인가 싶었더니 흡습 성능이더라구요. 실내용을 실외에 쓰면 오래 못간다는...
      에어캡...예전 쇼핑몰 운영할 때 사무실 건물이 워낙 오래된 데다 창문은 대빵만한 게 벽 전체를 두르고 있어 저걸 어떻게 할 수 없나, 고민하다가 포장용 뽁뽁이를 창문에 발랐습니다.
      공기층이니 효과가 좋을 것이란 단순한 생각에서 붙였는데 덕분에 겨울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었죠.
      2007년 경이니 뽁뽁이 단열재가 제품화되기 전인 듯 싶은데, 헝그리한 외관의 뽁뽁이 단열재가 이렇게 각광받을 줄 알았으면 특허내고 제품화 시켜볼껄 그랬어요 ㅠ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05 11:37

    저도 어떻게 한번 해봐야겠어요..ㅎ
    절약도 할겸!따듯해질겸..ㅎ

    • 2013.01.07 11:38 신고

      간단한 작업이니 한번 해보세요. 효과가 꽤 좋습니다^^

  • 2013.01.05 11:50 신고

    위풍 쎈 곳은 필수...
    저도 해야하는데 엄두가 안나서 못하고 있고 ㅠㅠ 기름값만 나갈 뿐이고! 추울 뿐이고!
    잘 봤습니다^^ 생활의 지혜... 대단하세요!ㅋㅋ
    알고만 있는것과 실제로 하는것은 차이가 큰데 말이죠 ㅎㅎ

    • 2013.01.07 11:39 신고

      저도 방풍비닐까지 친터라 문풍지까지 할 생각은 없었는데, 우연찮게 설치해보니 효과가 괜찮네요 ㅎㅎ

  • 2013.01.05 15:43 신고

    문풍지의 효과 정말 대박이네요 ㅋ

    • 2013.01.07 11:40 신고

      네, 새로 산 온도계로 측정해보니 꽤 큰 차이가 나더라구요!

  • 2013.01.06 05:25 신고

    저희는 어머니가 문풍지 바르고 다음날 애들 감기 다 들어버려서 제가 다시 다 붙였던 기억이 나네요..

    지금은 엄청 따듯합니다..

    행복한 주말일 보내세요..
    겨울철 감기도 조심하시고요 ^^

    • 2013.01.07 11:42 신고

      틈새를 잘 막는게 중요한 것 같습니다^^
      천추님도 겨울 감기 조심하시고 건강한 한주 되세요^^

  • 2013.01.06 13:56 신고

    요거 한 번 해봐야겠네요 ~ ㅎㅎ
    잘 알아 갑니다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