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피스 퍼즐을 맞추며 보낸 크리스마스, 시간도둑은 여기 있었네

크리스마스, 마트에서 할인 판매되는 1000피스 퍼즐을 집어오다

즐거운 크리스마스 보내셨는지요?

 

저는 크리스마스 이브에 마트에 들렀다가 별 생각없이 집어온 1000 피스 짜리 퍼즐과 함께 보냈습니다.

 

꽤 오래전에 500 피스, 1000 피스 퍼즐을 몇 번 맞춰 본 적이 있었는데, 맞춰 놓고 보면 꽤 볼만한 그림이 되지만 맞추는데 걸리는 시간이 만만치 않아  마트에서 1000 피스짜리 퍼즐을 볼 때마다 그냥 지나치곤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크리스마스 특별 세일이라며 반값 할인, 9000원에 팔고 있길래 기회는 이때다 싶어 냉큼 집어왔습니다.

 

냉큼 집어 왔다지만, 다른 사람들은 간간히 힐끔 쳐다보기만 할 뿐, 그다지 인기 품목은 아니더군요.

지그소 퍼즐 zigsaw puzzle 1000 피스 piece

 

상자를 열면 어지럽게 뒤엉켜 있는 퍼즐 조각들과

지그소 퍼즐 zigsaw puzzle 1000 피스 piece

 

완성 크기의 포스터,

지그소 퍼즐 zigsaw puzzle 1000 피스 piece

 

전체 퍼즐을 완성 후에 뿌리는 코팅 유액 등의 내용물이 들어 있고

지그소 퍼즐 zigsaw puzzle 1000 피스 piece

 

맞추는 도중 퍼즐 조각을 잃어버렸거나 원래부터 빠진 조각이 발견될 경우 사용하는 A/S 신청서가 들어 있습니다.

예전에 맞췄던 퍼즐은 수입 제품이라 조각을 잃어버리면 끝이었는데, 국내 제품이라 이런 서비스가 가능한 듯 싶군요.

지그소 퍼즐 zigsaw puzzle 1000 피스 piece

1000 피스 퍼즐을 맞추는 방법! 요령이 필요해!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 마눌님께서 호기심을 참지 못하고 맨바닥에서 퍼즐을 펼치셨습니다.

사실 1000 피스 퍼즐이란게 그렇게 짧은 시간에 완성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조각을 잃어버리기 십상이고, 맨바닥에서 하는게 아니라고 얘길했는데도, 새로운 것에 대한 호기심은 누구나 마찬가지 인듯, 맨바닥에 당당히 펼쳐 놓으셨습니다.

지그소 퍼즐 zigsaw puzzle 1000 피스 piece

 

뷁!!! 야단을 친 후, 사진 배경지 용도로 사두었던 전지를 바닥에 깔고 다시 시작했습니다.

직소 퍼즐의 가장 첫 단계는 테두리 퍼즐을 분리하고 맞추는 것이죠.

테두리 퍼즐은 한쪽, 혹은 두쪽 모서리가 직선이라 가장 먼저 하는 것이 좋습니다.

지그소 퍼즐 zigsaw puzzle 1000 피스 piece

 

일부 퍼즐 조각 중에는 재단이 완벽하게 되지 않아 2~3조각이 붙어 있는 것들도 있었습니다.

엥? 뭐 이래...하면서 낱개의 조각으로 분리시키려고 했는데, 마눌님께서 그냥 두라고 하시는군요.

말을 듣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든 것은 그리 오랜 시간이 지나지 않아서 였습니다.

지그소 퍼즐 zigsaw puzzle 1000 피스 piece

 

퍼즐을 맞출 때는 색깔과 그림을 힌트로 삼는게 좋습니다.

이 퍼즐 조각은 희미하게 그어진 사선이 힌트입니다.

지그소 퍼즐 zigsaw puzzle 1000 피스 piece

 

철로를 구성하고 있는 퍼즐이었습니다.

지그소 퍼즐 zigsaw puzzle 1000 피스 piece

 

사실 이 퍼즐은 하늘이 차지하고 있는 공간이 너무 넓은데다, 유화풍의 풍경 그림이라 자리를 찾는 과정의 난이도가 꽤 있는 편입니다.

선이 딱딱 끊어지는 추상화, 혹은 애니메이션 이미지는 맞추기가 그나마 쉬운 편인데, 헛갈리는 조각을 찾는게 퍼즐 맞추는 재미이기도 합니다.

지그소 퍼즐 zigsaw puzzle 1000 피스 piece

 

꽤 오래전에 쇼생크 탈출의 포스터 1000 피스 퍼즐을 맞춘 적이 있었는데요, 빗줄기와 어두운 배경, 밝기만한 배경이 조화를 이루어 맞추는데 꽤 고생을 했던 기억이 납니다.

지그소 퍼즐 zigsaw puzzle 1000 피스 piece글씨가 새겨진 부분이 구세주였어요.JPG

 

쇼생크 탈출 퍼즐을 맞추는데 대략 3~4일 정도 걸렸는데 이번 퍼즐은 두 사람이 둘러앉아 퍼즐을 맞추다보니 묘하게 경쟁 모드가 되면서 진도가 쑥쑥 나갑니다.

게다가 배경 인쇄물이라는 든든한 지원군까지 있으니 생각보다 맞추기가 꽤 수월하네요.

 

오전에 시작한 퍼즐은 저녁 무렵이 되자 약 40% 정도 진도가 나갔습니다.

 

사실 며칠이고 느긋하게 생각날 때마다 한 조각씩, 한 조각씩 짝을 찾아주는게 멋스러워 보이지만, 펼쳐놓은 영역의 넓이가 만만치 않은데다 빨리빨리 해치워버리고(?) 싶은 욕심, 경쟁이 함께 어우러지다보니 하루만에 전부 돌파해버릴 기세입니다!

지그소 퍼즐 zigsaw puzzle 1000 피스 piece

 

늦은 밤 시간이 되자 60% 정도 진도가 나갔습니다.

크리스마스 휴일 전부 잡아먹은 셈이지만 생각보단 꽤 빨리 맞춘 셈인데요, 물론 별 다른 무늬가 없는 난관, 하늘 영역이 숙제로 남아 있습니다.

짐작컨데, 하늘을 맞추는데 더 많은 시간이 걸릴 듯 합니다.

지그소 퍼즐 zigsaw puzzle 1000 피스 piece

역시 퍼즐은 맞추는 과정도 과정이지만, 맞추고 난 후의 결과물을 감상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유화풍의 이 퍼즐, 다 만들고나면 액자에 담아 벽에 걸어놓고 싶네요. 마침 인터넷을 찾아보니 퍼즐에 맞는 사이즈의 액자를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0) :: 댓글 입력은 녹색 댓글버튼 클릭 후 공개글로 달아주세요. 특별한 이유없는 비밀 댓글에는 답변하지 않습니다

  • 솔로대첩
    2012.12.26 12:28

    아..아쉽다..진즉 알았다면 나도...내년에는 퍼즐 조각 맞추기에 온 힘을 쓰겠습니다.. (크리스마스가 외로운 일인..ㅜㅜ)

    • 2012.12.27 10:11 신고

      아...좀더 빨리 포스팅을 했어야 하나요!
      저도 24일에야 구입한 것이라...ㅠㅠ
      내년에는 커플천국을 외치시길 기원합니다!

  • 2012.12.26 13:07 신고

    이야~~ 멋집니다^^

    어릴적엔 관심없던 직소퍼즐에 요즘따라 유난히 끌리네요...
    완성하고 나면 엄청난 뿌듯함이 밀려올 것 같습니다.
    내년에는 퍼즐에 한번도전해봐야겠어요^^

    여백이 많아서 맞추기 힘드셨을텐데... 대단하신 것 같습니다!!

    • 2012.12.27 10:12 신고

      어릴적에 저런 장난감을 별로 접하지 못해서인지, 나이가 들어 자꾸 찝적거리게 되는군요^^;;

  • 2012.12.26 13:52 신고

    정말 고생하셨습니다 ㅎㅎㅎㅎ
    시간 죽이기는 딱이로군요 ㅎㅎ

    • 2012.12.27 10:12 신고

      잠깐 맞추다보니 점심, 저녁, 새벽이 훌쩍오는, 그야말로 시간도둑입니다 ㅎㅎ

  • 2012.12.26 14:00 신고

    가니부은남푠,
    감히 야단을 치시다니.
    그래도 까딱없으셨을 사모님이시지만. 속으론 ... "까불고 있네" 이러셨을듯. ㅎㅎ

    1000피스짜리는 아니지만, 사 본적이 두어번 있습니다.
    집사람이 맞추고 있으면 옆에서 간섭하면 큰일났었지요.
    끝까지 자기가 다 맞춰야 된다고... ㅡ,.ㅡ

    다 맞추시고 나면 무한칭찬도 마구 해줘야 했음 ㅠㅠ

    • 2012.12.27 10:14 신고

      그나마 잔소리를 할 수 있는 저는 무락님보다 좋은 환경인듯 싶어 뿌듯합니다 ㅋㅋ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2.26 15:24

    헛.. 고생하셨어요 ㅎ
    잘 보고 갑니다!

    • 2012.12.27 10:14 신고

      조금전 마눌님께서 요롱이님의 댓글을 '헛고생하셨어요'라고 잘못 읽었다고 합니다 ㅎㅎ

  • 2012.12.26 18:31

    9000원이면 정말 싸네요
    10년 전에도 좋은 그림은 후덜덜 했는데...

    ㅋㅋ
    연이어 붙어 있는 걸 그냥 뒀다고라~~~
    저는 다 떼서 훌훌 섞어버림! ㅋㅋ

    정말 저렇게 한 번만 놀고 말거예요?
    한 판 더 하고 액자에 낑구삼~

    • 2012.12.27 10:15 신고

      그쵸, 가끔 마트 갈때 1000피스짜리 퍼즐 보면 3~5만원선이던데, 9000원이니 벼락 세일인 셈이죠.
      다 맞추고 훌훌 섞어버린다구요.....*,.*
      그냥 다른 그림 몇판 더 사서 하면 안될까요...ㅠㅠ

  • 2012.12.26 20:41 신고

    쇼생크 탈출 ㅋㅋㅋㅋㅋㅋㅋㅋ
    무려 1000 피스요!?!?!? 대박인데요....?
    그래도 색갈이 여러색이라 그나마 좀 재미있게 했을 듯 하네요~
    저는 예전에 자신감있게 고난이도(흰색 바탕에 검은색 붓 글씨 몇개가 끝인...) 도전했다가 집어 던졌죠 ㅋㅋㅋㅋ 그건 사이드 틀도 없더군요 ㅋㅋ

    암튼 추억 새록새록 생각나는 글 잘 봤습니다.^^
    이런 소소한 일상이 전 참 좋더군요~

    • 2012.12.27 10:17 신고

      쇼생크탈출, 고해상도의 포스터 이미지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확 어둡고, 확 밝은데다, 빗줄기 만발...퍼즐로 딱입니다!
      하긴, 일본에서는 그냥 아무 그림없이 까만색의 1000피스 퍼즐도 있더군요. 제품이름이 뭐더라...지옥퍼즐인가? 그랬던 것 같습니다 ㅋㅋ

  • 2012.12.26 21:02 신고

    말듣기 잘했다..는 말이 참 다가오는군요.
    단 간이 지나치게 부으신 것 같으니 검사를 받아보시어요.
    조운도 아니공..

  • 2012.12.26 22:29 신고

    오옼ㅋㅋㅋㅋ 저도 1,000개 한 적 있는데,
    첫번째에 퍼즐이 불량이라서 다 맞췄는데 -_- 마지막이 이상해서ㅠㅠㅠ
    교환하고 또 했는데 또 불량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
    머리털 빠지는 줄 알았어욬ㅋㅋㅋㅋㅋㅋㅋ

    • 2012.12.27 10:18 신고

      엥? 불량이면, 해당 퍼즐만 보내주던데, 그걸 다보냈단 말이예요? 그것도 두번씩이나? 악.......ㅋㅋㅋㅋ

  • 2012.12.27 09:27

    진짜 시간도둑이 따로 없네요 하루 꼬박하면 맞출 수 있을 거 같기도한...ㅎ 멍하니 하다보면 시간이 훅..

    • 2012.12.27 10:19 신고

      사실 이게 하루에 끝내버리기는 꽤 고되단 느낌까지 있구요, 좀 넓은 공간이 있으면 그냥 펴놓고 오다가다 하나씩 맞춰보는, 그런 여유를 꿈꿔봅니다 ㅎ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