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지펠 냉장고 탈취제 교체 방법. 존재여부를 몰랐던 10년 묵은 탈취제 교체

10년만에 존재를 알게 된 냉장고 속 탈취제

지난 4월 중순 냉장고 바깥으로 물이 새는 증상 때문에 냉장실, 냉동실의 커버를 열고 얼음으로 막혀있던 배수구를 뚫어주는 작업을 했습니다.


냉장고 내부 청소는 가끔 하곤 했지만, 냉장실과 냉동실의 커버를 열고 배수구를 녹이는 작업은 처음이었는데, 커버를 여는 과정에서 냉장실에 착탈식 탈취제가 내장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냉장실 전구 커버 아래에 좌우로 배치되어 있던 커버에 Deodorizer라고 적혀 있었고, 커버를 열어보니 부직포 재질의 커버에 담긴 탈취제가 들어 있었습니다.

삼성 냉장고 냉장실 탈취제

이 냉장고를 구입한지는 10년 남짓 되었고, 그동안 존재도 모르는 상태로 들어가 있던 탈취제의 수명이 얼마나 되는지 궁금해졌습니다.


곧 냉장고 구입 당시 받았던 설명서를 꺼내 살펴보니 탈취기는 6개월에서 1년마다 물에 담가서 냄새를 뺀 뒤 말려서 다시 사용하라고 되어 있었습니다.

삼성 지펠 냉장고 설명서

참고로 저는 구입한 가전제품들의 매뉴얼을 한데 모아 보관해 두는데, 이렇게 보관해 둔 설명서의 도움을 솔찮이 받곤 합니다.

서비스센터에서 냉장고 탈취제 구입

제품 설명서에는 6개월~1년마다 세척해 쓰라고 되어 있긴 한데, 10년씩이나 사용한 탈취제를 다시 세척해 쓰기보다 새 제품으로 교체하는게 낫겠다 싶었습니다.


일단 같은 모델의 탈취제를 구입하기로 했고, 냉장고의 모델명을 확인한 뒤 삼성전자 서비스로 전화(1588-3366)했습니다.


상담사에게 냉장고 모델명 SRT756VUHB을 불러주고 탈취제를 구입하고 싶다 했더니, 저희 집 근처 삼성전자 서비스센터에 재고 여부를 확인해 주었습니다.

삼성 지펠 냉장고 모델명


일단 천안쪽 서비스센터에는 재고가 바로 없어서 예약 접수를 했고, 다음 날 탈취제가 도착했다는 문자를 받고 서비스센터에 방문해 제품을 구입했습니다.

삼성전자 서비스센터 부품 구입


이 냉장고 탈취제의 가격은 개당 1500원, 냉장실 양쪽에 각각 하나씩 들어가는터라 2개를 구입했습니다.

삼성 지펠 냉장고 탈취제 가격


스티커로 밀봉된 박스안에는 2개의 탈취제가 들어 있었습니다.

전용 포장은 없이, 투명한 지퍼백에 하나씩 담겨 있네요.

삼성 지펠 냉장고 탈취제

삼성 냉장고 탈취제 교체 방법

냉장고 탈취제를 받아 집에 돌아온 뒤, 바로 교체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탈취제 교체에 드라이버 등의 공구는 전혀 필요없으며, 냉장실 조명 커버 아래쪽 탈취제 커버만 열면 됩니다.

삼성 지펠 냉장고 탈취제 위치


커버를 가리고 있는 냉장실 선반을 조금 앞으로 당긴 뒤 레버를 눌러 커버를 떼어냈습니다.

삼성 지펠 냉장고 탈취제 커버 제거


커버 안쪽에는 10년 묵은 탈취제가 끼워져 있었습니다.

삼성 지펠 냉장고 탈취제

가전제품 설명서를 나름 정독한다고 자부해왔는데, 냉장실 안쪽에 이런 탈취제가 들어 있는 줄은 전혀 몰랐네요.


이런 얘기는 제품 설명서 한 귀퉁이에만 적어둘게 아니라, 냉장고 어딘가에 스티커 형태로 적어두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10년 묵은 탈취제를 새 탈취제로 교체한 뒤 냉장실 안쪽에 다시 끼워 넣었습니다.

삼성 지펠 냉장고 탈취제 교체


탈취제 안에 뭐가 들어 있을까 싶어 부직포를 떼어보니 숯이나 활성탄류로 보이는 타공된 블럭이 들어가 있습니다.

삼성 지펠 냉장고 탈취제 재료

구조를 보니 오랜 시간 동안 뭔가 대단히 강력한 탈취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듯 싶었고, 다시백에 숯을 넣어 바꿔가며 써도 되겠다 싶은 생각이 듭니다.


또 하나 눈에 띈 것은, 10년 묵은 탈취제와 새로 구입한 탈취제의 두께 차이입니다.

삼성 지펠 냉장고 탈취제 비교

가로세로 너비는 같지만 새 탈취제의 두께가 절반 정도로 얇네요.

10년 동안 탈취 성능을 2배로 높인 신소재를 개발한 것은 아닐테고, 원가절감 의도인 듯 싶습니다.


안에 탈취제가 들어 있다는 사실을 몰라 10년을 사용했을 뿐, 탈취제 교체는 2~3분만에 간단히 끝났습니다.


탈취제를 교체한 뒤 냉장실과 냉동실 하단 서랍을 꺼내고 다시 물이 흐르지 않았는지 확인했는데, 물기나 얼음이 전혀 없이 말끔했습니다.

냉장고 제상수 배수구 결빙

4월 중순에 얼었던 배수구를 녹이면서, 과연 모든 원인이 배수구 결빙때문인지, 혹시 다른 원인이 있는건 아닌지 살짝 염려가 된 것도 사실이었는데 적어도 저희 집 냉장고는 100% 제상수 배수구 결빙으로 인한 물넘침 이었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댓글 입력은 녹색 댓글버튼 클릭 후 공개글로 달아주세요. 특별한 이유없는 비밀 댓글에는 답변하지 않습니다

  • 2019.06.06 22:32 신고

    다이소에 가니깐
    탈취제 1000원, 2000원 3000원 크기 별로 있던데, 두어개 사서 넣으니 냄새 안나고 좋던데욤. ㅎㅎㅎ

    평소 다이소를 잘 안갑니다.
    근데 얼마전 이런저런 잡다한 물건들이 필요해서 마트에 갔다가, 같은 건물에 있는 다이소에 가서 사봤는데,
    마트에 비해선 훨 저렴하더군요. 제품질은 제가 보기엔 딱 그 가격이 맞아보이더군요.
    하지만 똑같은 제품을 마트에서 샀더라면 아마 가격이 2배 이상 되었을꺼여요. 품질은 2배까지 안될껀데....

    • 2019.06.07 14:07 신고

      실은 저 냉장고에 별도의 탈취제(하마 시리즈, 요즘은 베이킹소다) 등을 넣어 사용하곤 했어요.

      다만 지난 번 냉장고 정비(?)를 하다보니, 내부에 탈취제가 들어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굳이 순정품으로 교체를 해보고 싶었다는...ㅎㅎ

      저희 냉장고는 10년된거라 저런 탈취제가 들어가지만 요즘 것들은 광촉매 어쩌구 하는 전자식 부품이 들어가는 것 같더라구요.

      다이소 제품은 저도 백배동감합니다.
      딱 가격만큼의 품질이고, 어쩌다 이건 꽤 괜찮은데? 싶으면 생각했던 것 보다 가격이 확 비싼...ㅎㅎ

    • 2019.06.07 14:29 신고

      아~ 요즘 냉장고....ㅎㅎ
      얼마전 냉장고 하나 새로 장만했다능.
      그냥 일반형으로 싸게....
      안에 보니 탈취제는 아니고 살균역할을 하는 광촉매(?)가 들어있더군요. 그냥 냉장실 내에 떠돌아댕기는 세균만 죽이는 용도.

      집에 냉장고가 2대 있었어요.
      한대는 결혼 하기 전 부터 있던 삼성냉장고
      다른 한대는 집사람이 혼수로 해온 엘지냉장고.

      삼성꺼는 30년 넘었지요.
      이 삼성냉장고가 재작년부터 냉장실이 고장났는지 시원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완전 먹통도 아니고....애매하게 냉기가 나오는 상태가 되어버렸어요. 그나마 다행이 냉동실을 냉장실로 전환할 수 있는 제품이라 그렇게 전환을 해서 사용해왔었죠.

      고장났을때부터 집사람은 한대 새로 사자고 했는데 미루다 미루다 이번에.....

      사러 가니 생각하던 딱 그 용량의 냉장고를 전시품이라고 싸게 팔고 있더라구요. 냉장고 전시품이야 뭐....늘 켜놓고 있는게 아니니 별 상관없지만, 그래도 좀.... 그래서 이거 새제품은 얼마냐? 물어보니 영업사원이 잠시 생각하더니....
      지금 이 전시품을 사신다고 하면 자기가 품의를 올려서 이 가격에 새제품으로 해주겠다고 하네요.
      그러자고 해서....새 냉장고 장만했습니다.

    • 2019.06.08 20:52 신고

      지난 번 배수호스 녹이면서 이리저리 검색하다보니, 완전 먹통이 아니고 애매한 온도인 경우 온도 센서를 교체하면 정상 작동하는 경우가 많다고 하더라구요.

      9도가 되어버린 냉장고를 보면서 잠시, 저걸 또 다 열고 센서 교체까지 해야하나...아...귀찮은데...생각했던 적이...

      뭐 30년 넘은 냉장고면...전기효율도 그렇고 여러모로...바꿔주셔도 좋을 듯 싶습니다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