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실 바닥의 얼음, 냉장고 바깥으로 물이 새는 증상. 냉장고 배수구 해동과 청소

냉장고 바닥으로 물이 흐르는 증상

약 한 달 전부터 냉동실 바닥쪽으로 물이 흥건하게 고이는 증상이 발생하곤 했습니다.


처음 냉장고 바닥으로 흐른 물을 발견했을 당시에는 냉동실 다리쪽으로 집중해 물이 흘러 있었습니다.


꽤 흥건하다 싶을 정도로 물의 양이 많았고 발견 즉시 마루바닥에 흐른 물을 닦아내곤 했는데, 이후에도 열흘에 한 번 남짓 물이 흘러 있더군요.


2년에 한 번쯤 냉장고 뒷쪽의 커버를 열고 먼지 이불을 제거해주고 잘 사용해 왔는데 냉장고 밖으로 물이 자꾸 흐르는 일은 낯 선 증상입니다.

냉동실 바깥으로 물이 흘러 나옴


냉동실 바닥쪽 다리에 집중해 물이 흘러내리는터라, 냉동실 바닥의 서랍을 떼어 보니 냉동실 서랍 밑으로 얼음이 두껍게 얼어 있었습니다.

냉동실 바닥 얼음

냉동실 바닥의 얼음을 깨끗이 제거해도 2~3주 정도면 또 비슷한 양의 얼음이 생겼는데,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냉동실 안쪽의 배수구가 얼어서 막혔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즉, 성에를 제거하는 제상과정에서 발생한 제상수가 배수구 빠져나가 냉장고 바닥의 물받이에서 증발해야 하는데, 배수구가 막혀 제상수가 냉동실 바닥으로 흐르고, 나중에는 냉동실 바깥으로 물이 흐르게 되는 것이라고 합니다.


배수구를 뚫는 작업을 하려면 냉동실에 들어 있는 것들을 모두 꺼내는 대작업이 되는터라, 하루이틀 미루고 있었는데 며칠 전에는 냉장실 바닥에서도 물이 흘러내려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냉장고 비우기

마눌님이 쉬는 날을 잡아 냉장고 대청소 겸 배수구 뚫는 작업을 하기로 했습니다.


일단 냉장고의 전원 코드를 분리하고 냉동실, 냉장실에 들어 있는 것들을 모두 꺼냈습니다.

냉장고 청소

냉동실의 음식들은 아이스박스 등에 담아 최대한 냉기를 유지할 수 있게 했습니다.


냉동실 배수구 먼저 해결하기로 하고, 냉동실의 선반들을 모두 꺼냈습니다.

냉장고 선반 분리

냉동실 안쪽 커버 분리

이제 냉동실 하단 뒤쪽의 커버를 제거할 차례입니다.


냉장고 종류에 따라 다르지만, 저희 집 냉동실 냉각팬 커버는 6개의 나사를 분리해 열도록 되어 있습니다.

냉동실 냉각팬 커버 제거


그 중 중간 2개는 흰색 커버로 덮여 있으니 커버를 분리한 뒤

냉동실 나사 커버


커버를 고정하고 있는 나사를 모두 제거합니다.

냉동실 커버 나사 제거


이제 냉동실 하단 커버를 분리해야 하는데, 나사가 모두 풀렸다면 손으로 쭉쭉 잡아당겨 분리할 수 있습니다.

냉동실 하부 커버 분리


냉동실 팬 커넥터가 연결되어 있으니 확 잡아 뜯으면 안되고, 커버를 조금 분리한 상태에서 커넥터를 분리해야 합니다.

냉동실 팬 커넥터


이렇게 냉동실 하단 커버의 분리가 완료되었습니다.

냉동실 커버 분리


냉동실과 냉장실 안쪽 커버를 열면 냉매가 흐르는 금속관(에바, 혹은 냉매 파이프)이 보이는데, 이 냉매 파이프쪽은 절대 건드리지 않도록 합니다.

냉동실 냉매 파이프

자칫 이 냉매관을 잘못 건드려 면 냉매관을 용접하고 냉매를 채우는 등,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상황이 벌어지게 됩니다.


분리한 냉동실 냉각팬 커버는 일단 한 쪽으로 미뤄둡니다.

냉동실 냉각 팬 커버


이제 문제의 배수구 부분을 살펴보니, 얼음으로 꽉 차있어 배수구가 어디인지 보이지도 않습니다.

냉동실 에바 히터

아래쪽 까만 파이프는 에바 히터라고 하여 일정 간격으로 가열되면서 내부의 성에를 녹여주는 역할을 하는데, 에바 히터에도 성에가 얼어있는 것을 보니, 에바 히터나 제상 센서에 문제가 생긴게 아닌가 살짝 염려되기도 하네요.


어쨌든 일단 내부를 열어둔 상태이니 배수구쪽 얼음부터 녹여주기로 합니다.


일단 헤어드라이어로 1분 남짓 열풍을 쐬어주니 냉동실 바닥쪽으로 녹은 물이 줄줄 흘러내립니다.

냉동실 배수구 녹이기


냉장고의 전원을 차단하고 헤어드라이어로 배수구를 녹이는 과정에서, 냉동실 바닥에 얼어 있던 얼음도 제거했습니다.

냉동실 바닥 얼음

역시 헤어드라이어의 열풍을 조금 쐬어주니 바닥에서 쉽게 분리됩니다.


주의할 점은, 깡깡 얼어있는 상태에서 칼과 같이 날카로운 것으로 뜯어내다가 자칫 냉동실 바닥이 손상될 수 있으니 열풍을 쐬어 냉동실 바닥에서 자연스럽게 떼어지도록 하는게 좋습니다.


헤어드라이어의 열풍을 쐬어주어도 얼음이 단번에 제거되지는 않습니다.

냉동실 제상 배수구 얼음

특히 빨리 녹이고 싶은 마음에 헤어드라이어를 주구장창 틀게되면 헤어드라이어가 과열되어 고장날 위험이 있으니 1분 남짓 가동한 뒤 쉬었다가 다시 가동하는 식으로 사용하는게 좋습니다.


헤어드라이어로 얼음을 녹이다가, 끓인 물을 조금씩 부으며 녹이는 중입니다.

냉동실 배수구 녹이기


이렇게 녹이는 과정을 반복하다보니 얼음에 덮여 보이지 않던 냉동실 배수구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냉동실 에바 히터 배수구


그런데 배수구 겉부분 뿐 아니라 배수구 호스도 얼음으로 꽉 막혀있네요.

냉동실 배수구 얼음

헤어드라이어의 열풍으로 열을 가하고는 있지만 배수구 속의 얼음까지 녹이기는 부족하다 싶었고, 녹은 물을 밖으로 빼내야 열풍이 효과를 발휘하겠다 싶더군요.


저 좁은 틈새의 물을 빨리 제거할 방법이 뭘까 잠시 생각하다가, 분무기를 배수구에 밀어넣고 레버를 눌러 배수호스에 녹은 물을 제거했습니다.

냉동실 배수구 얼음 녹이는 방법

이렇게 배수호스의 녹은 물을 빨리 빼낸 뒤 헤어드라이어 열풍을 가하고 다시 녹은 물을 빼내는 작업을 몇 번 반복하다보니 분무기의 끝부분이 배수호스쪽으로 쑥 들어가면서 얼었던 배수호스가 완전히 뚫렸습니다.

냉장실 배수구 녹이기

평소 냉장실은 4도로 설정해 사용해 왔던터라, 딱히 냉장실 배수구가 얼었을 것이라 생각하지는 않았는데 냉장실의 선반을 모두 제거하고 보니 배수구 쪽에서 녹슨 물이 줄줄 흘러내리고 있었네요.


냉장실 안쪽의 냉각팬 커버를 제거하기 위해 눈에 보이는 나사들을 일단 제거합니다.

냉장실 냉각팬 커버


중간의 불투명한 커버를 제거해보니

냉장실 전구 커버


커버 양쪽에 전구가 들어 있고, 역시 고정 나사와 연결 커넥터들이 보입니다.

냉장실 전구 커넥터

고정 나사와 전구, 커넥터들을 모두 분리했는데 냉장실 양쪽 2개의 전구와 팬의 전원 공급용 커넥터까지 모두 3개가 있네요.

방향과 순서가 바뀌지 않도록 확인하고 모두 분리합니다.


아울러 냉장실 배수구에도 얼음이 두껍게 얼어 있었는데, 냉동실과 달리 냉장실 내부 커버의 나사 등이 녹이 슬었고 바닥쪽에 녹슨 물이 흘러내린 자국이 꽤 지저분합니다.

냉장실 에바 에바 히터


역시 냉장실 배수구를 헤어드라이어와 끓인 물, 분무기를 이용해 녹였습니다.

냉장실 제상 배수구 해동


분무기로 녹인 물을 빼내면서 작업한 덕분에 냉장실 배수구의 해동 작업은 훨씬 빠른 속도로 진행되었습니다.

냉장실 제상 배수구 녹이는 방법


냉장실 하단 커버는 물이 빠지지 못하고 잔뜩 고여있었던 탓인지 나사나 내부 철판이 녹이 많이 슬어 있었습니다.

냉장실 냉각팬 커버

냉장실 바닥으로 물이 흘러내린 것은 10년만에 처음 겪은 일이니 비교적 최근에 발생한 문제인 듯 싶은데, 그 사이에 안쪽에 녹이 엄청 슬어버렸네요.


아울러 냉동실, 냉장실 커버 사이에 단열재(스티로폼) 바닥쪽에 두껍게 얼음이 얼어 있었고, 냉장고 배수구를 청소하는 시간에도 녹지 않고 남아있어 헤어드라이어로 얼음을 살살 녹여주었습니다.

냉동실 냉장실 팬 커버


그렇게 냉장실쪽 배수구의 얼음도 모두 제거했습니다.

냉장실 제상 배수구 해동

냉장고 내부 청소

냉동실, 냉장실 배수구 얼음을 모두 녹인 뒤, 냉장고 내부도 청소했습니다.


따뜻한 물에 구연산을 녹였고

냉장고 구연산 청고


수세미에 적셔 냉장고 안쪽을 깨끗이 닦았습니다.

냉장고 내부 청소 구연산

오랫만에 냉장고 청소이다보니 안쪽 벽과 문에 찌든 때가 많았는데, 구연산물로 불려준다는 기분으로 살살 닦으니 쉽게 제거되었습니다.


구연산 녹인물로 닦은 뒤 물티슈를 이용해 다시 한 번 닦았고, 이후 분리했던 냉동실, 냉장실 하부 커버도 모두 고정했습니다.

냉장고 청소


제가 배수구를 녹이고 냉장고 내부를 청소하는 동안, 마눌님께서는 냉장고 내부 선반을 깨끗이 닦고 말려주었습니다.

냉장고 청소 완료

청소를 완료한 냉장고 내부 선반을 부착하는 것으로, 내부 청소 작업은 모두 완료되었고, 꺼내두었던 음식들을 다시 채워 넣었습니다.


냉동실, 냉장실의 배수구 해동에 약 1시간, 내부 청소 및 선반까지 청소를 완료하는데 약 3시간 정도 걸렸습니다.


사실 냉장실 배수구까지 얼어있을 것이라 생각하지 못했기에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걸렸는데, 실제 열어보니 냉장실 배수구쪽이 더 심각한 상태였네요.


어쩌면 제상 히터나 제상 센서 고장으로 배수구가 얼어버렸을 것 같기도 한데, 얼마간 사용해 보며 상태를 확인해보려고 합니다.


냉장고 제조사 서비스센터에 연락해 사람을 부르면, 냉동실 배수구 해동 작업에 약 5~6만 원 정도 비용이 든다고 합니다.


저는 작업 전 냉장고 전원을 차단하고, 냉매가 흐르는 관을 건드리지 않도록 주의하는 등 충분한 주의를 기울여 작업을 진행했는데 포스팅을 본 뒤에도 작업이 어렵게 느껴진다면, 서비스센터의 도움을 받을 것을 권하고 싶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8) :: 댓글 입력은 녹색 댓글버튼 클릭 후 공개글로 달아주세요. 특별한 이유없는 비밀 댓글에는 답변하지 않습니다

  • 2019.04.17 19:54 신고

    작업하시는 동안 마나님께 혼나지 않으셨어요? ㅋㅋㅋㅋ
    음식들 녹고 있는데...빨랑빨랑 안하고 사진찍고 그런다고 말입니다. ㅎㅎㅎㅎ

    • 2019.04.19 10:18 신고

      일단 냉동실의 것들은 아이스박스를 비롯한 여러 박스를 동원해서 담아두었고, 냉장실 것들은 몇 시간 꺼내둔다고 상할 것들은 없어서 천천히 했어요ㅎㅎ

      냉장실쪽 드레인도 얼었을 꺼라고는 생각하지 못한터라, 시간이 늘어나긴 했는데 제가 냉장고 손보는 동안 마눌님은 꺼낸 선반 청소에 여념이 없었던터라, 눈총받지는 않았더라는...ㅎㅎ

      시간보다는, 냉장고 물새는거 수리한다면서 헤어드라이어를 들고 덤비는 모습이 영 신통찮아 보이긴했나봐요ㅎㅎ

  • 하암
    2019.07.19 01:14

    감사합니다 냉장고가 동일한 제품이라 같은 방법으로 아버지와 수리했네요

  • 장수
    2019.08.24 17:16

    그대로 따라했더니 어렵진 않았어요 특히 스프레이로 물을 빼주는팁은 최고입니다 ㅋㅋㅋ남편이 없어서 혼자 냉장고를 밀 힘이 없어서 전원코드를 켜진 상태에서 했는데 냉각팬커버를 빼니 냉각이 안되서 고장난줄 알았네요 ㅋㅋㅋ 다시 끼우니 잘 가동 됩니다 전원코드 빼는대신 냉각팬을 먼저 분리하고 하시는것도 팁이 될것 같습니다 ㅎㅎㅎ 몸은 좀 힘들지만 덕분에 뿌듯하네요 감사합니다~^^

    • 2019.08.25 10:37 신고

      여자분께서 혼자 하시기 쉽지 않은 작업이었을텐데 잘 마무리되어 다행입니다 :)

      다만, 냉각팬 커버를 분리하는 등의 작업인만큼, 번거롭더라도 반드시 전원을 차단한 상태에서 진행하는 것이 기기 고장을 방지할 뿐 아니라 감전 사고 등의 위험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으니, 다음부터는 꼭 전원케이블을 뽑은 상태에서 작업하실 것을 권합니다.

      감사합니다.

  • 포카치
    2020.04.20 16:08

    기록해주신대로 따라했더니 쉽게 잘 해결 됬어요 좋은 정보 정말 감사합니다.

  • COCO
    2020.08.11 18:34

    이후 안막히돈가요???
    저흰 위니아 건데...
    배수구가 자꾸 얼어서 스팀으로 녹이구 개통/수 확인 하고 하루 지남.. 또 얼어요...
    뭐가 잘못된걸까요~~?

    • 2020.08.11 18:40 신고

      저희 집 냉장고는 이 포스팅 이후, 1년몇개월이 지나는 동안 동일한 증상없이 잘 사용 중입니다.

      얼음을 녹인 후 바로 다시 언다면, 제상히터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상태로 보입니다.

      제상히터, 온도휴즈, 제상센서 등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확인 후 교체해야 할 듯 합니다.

      감사합니다.

  • 삼성냉장고나뻐
    2020.08.20 18:28

    안녕하세요. 여름되면 얼음어는 주기가 짧아지는데요
    제상히터가 문제라면 어떤식으로 확인을 해야할까요?
    부품만 따로 구매해서 교체 하시는분도 계시더라구요.
    거의 2-3달에 한번씩 얼름제거하면서 쓰는거같네요;;

    • 2020.08.21 19:12 신고

      안녕하세요.

      저는 냉장고 전문가가 아니다보니, 말씀하신 증상의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습니다.

      다만, 얼음 어는 주기가 명확히 짧아진다고 한다면, 물이 흐르는 호스쪽에 이물질이 끼어 물 흐름이 원활하지 않은 것은 아닌지, 살펴보실 것을 권합니다.

      물론 말씀하신 것과 같이 제상과 관련된 부품들을 직접 구매하여 교체하는 분들도 있는데, 일단 명확한 원인을 파악한 후에 진행하시는게 좋을 듯 합니다.

      감사합니다.

  • JGA
    2021.03.15 16:40

    분무기 아이디어 얻어 갑니다!
    주말에 겉에 얼음만 제거하고, 물 붓기가 겁이 나서 포기했거든요

    • 2021.03.16 12:36 신고

      네, 헤어드라이어와 분무기 조합으로 훌륭히 작업할 수 있습니다 :)

  • 수리해결
    2021.04.07 13:28

    진작 찾아 보고 참고할걸 .
    아무튼 비슷하게 해결은 했습니다.
    분무기는 부x을 탁치는 좋은 생각이네요,,
    거기서 난감했거든요. 손가락 넣보니 얼어는 있는데 이게 깊이 가늠이 안되니 당황,,그냥 뜨거운물
    30ml 정도 붓고 놔두니 2~3분 안되서 물이. 쑥 빠지더라고요,,햐. 그 뿌듯함,, 가전들 망가지면 일단 뜯고 보는 성격이라 분해하면서 매번 느끼는건...참 허술하다 입니다...아무튼 정리된 좋은 글 입니다...

    • 2021.04.08 20:45 신고

      도움되셨다니 다행입니다.
      저도 얼음 녹일 때 분무기 호스를 사용한 것이 가장 뿌듯한 기억으로 남아 있습니다 :)

  • 캉스
    2021.06.07 20:08

    덕분에 따라서 잘했는데요
    냉장실도 물새서 열었더니 녹이 많은데
    얼지는 않아서 물 부어봤더니 쪼로록 내려가더라구요
    물을 분무기로 뺄려고 했는데 내려가서 안나오고
    청소하고 조립하고 마무리했는데
    냉동은 온도가 잘 내려가는데
    냉장은 9도에 멈춰서 안내려가요ㅜㅜ

    • 2021.06.07 21:11 신고

      해당 증상에 관해서는
      https://comterman.tistory.com/2031
      포스팅을 참조해 보시기 바랍니다.

      냉장고 기종에 따라 위 포스팅에 언급한 방법이 통하지 않을 경우, 서비스센터에 초기화 방법을 문의해 보시기 바랍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