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판지로 만든 캣보울 스크래처 제작 과정. 고양이가 익숙하게 쓰는 캣보울 DIY

캣보울 스크래처 DIY의 핵심, 바닥 받침 만들기

고양이 뚜기가 애용하는 캣보울 스크래처를 하나 더 구입하려다가, 여분의 리필 스크래처가 있어 캣보울 스크래처의 틀을 직접 만들어 봤습니다.


지난 캣보울 스크래처 DIY 첫 번째 포스팅에서도 잠시 언급했지만, 골판지를 정확한 사이즈로 재단하는게 생각보다 손이 많이 가는 작업인만큼, 단순히 캣보울 스크래처 구입 비용을 아끼기 위해 직접 만들어 보려는 생각이라면, 그냥 구입하는게 훨씬 낫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알려드립니다.


저는 손으로 뚝딱뚝딱 만드는 DIY를 즐기는 쪽이고, 열심히 만든 캣보울 스크래처 결과물 느낌이 좋은데다, 고양이가 잘 사용하는터라 만족하고 있습니다.

캣보울 스크래처 고양이 쉼터


지난 포스팅에서는 캣보울 스크래처의 바깥틀과 바닥면을 제작하는 과정을 살펴봤습니다.

2019/06/24 - 고양이가 좋아하는 캣보울 스크래처. 골판지로 직접 만드는 캣보울 스크래처 프레임

자작 캣보울 스크래처 프레임


이제 캣보울 스크래처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바닥면의 둥근 받침대를 만들 차례입니다.

6개의 바닥 받침대는 바깥쪽에서 안쪽으로 부드러운 곡선 형태로 만들어져 있고, 골판지 스크래처를 담았을 때의 부드러운 곡선은 이 받침대의 곡선으로 만들어집니다.

캣보울 스크래처 받침대


깔끔한 받침대를 만들기 위해 기성품 받침대에 골판지를 대고 본을 떴습니다.

캣보울 스크래처 받침대 크기

참고로 이 받침대의 높이는 약 8cm, 길이는 13.5~14.5cm입니다.

기계로 커팅한 기성품 받침대조차 길이가 1cm 남짓 차이가 나는데, 저는 14cm 정도를 기준으로 잡았습니다.


저는 커터칼을 가지고 일일이 잘라내야 하고, 이 받침대는 4~5장의 골판지를 겹쳐진 형태입니다.

아무리 본을 대고 자른다고 해도 30장의 받침대(5장*6개)를 일일이 잘라내는게 엄두가 나질 않더군요.

골판지 고양이 장난감

잠시 생각한 끝에 길쭉한 골판지 1장에 6개의 받침대를 그리고, 다시 5장의 골판지를 양면테이프로 붙인 뒤 한꺼번에 잘라내는 방법으로 재단했습니다.


두 겹의 두꺼운 골판지를 곡선으로 잘라내는 작업 역시 만만치 않았지만, 그럭저럭 깔끔한 곡선의 받침대로 잘라냈습니다.

캣보울 스크래처 받침대 만들기


재단을 마친 받침대는 양면 테이프를 떼어내고 글루건을 이용해 튼튼한 받침대로 만들었고

골판지 글루건 DIY


6개의 곡선 받침대를 만든 뒤 캣보울 안쪽에 글루건으로 고정했습니다.

자작 캣보울 스크래처 내부


그렇게 받침대 작업이 끝난 캣보울 스크래처 툴에 리필 스크래처를 넣어보니, 흐뭇하게도 오목한 곡선이 잘 나오는군요.

캣보울 스크래처 리필


다만 캣보울 스크래처의 중심부분이 도드라지게 오목했기에 기성품처럼 중심에 한 겹의 골판지를 깔아 보강했습니다.

캣보울 스크래처 중심 골판지


기성품 캣보울 스크래처와 제가 만든 캣보울 스크래처를 비교해보면, 직접 만든 캣보울의 프레임 두께가 훨씬 두껍습니다.

캣보울 스크래처 고양이

사실 골판지로 프레임을 두껍게 만들면 훨씬 튼튼하기도 하고, 고양이가 누울 수 있는 공간이 더 많이 확보되기도 하는, 지극히 의도한 설계(?)인데 이 역시 의도대로 잘 나왔습니다.

캣보울 스크래처에 시트지 마감

골판지를 곡선으로 접기 위해 옆면에 살짝 칼집을 냈는데, 곡선으로 접다보니 살짝 냈던 칼집이 도드라져 보이는군요.

처음에는 거칠거칠한게 좀 아니다 싶었는데, 보다보니 나무 기둥 표면 느낌과 닮았다 싶기도 한게 나름 분위기가 괜찮았습니다.


다만 칼집이 난 골판지를 그대로 노출 시켜 놓으면 골판지가 자꾸 뜯겨나갈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다이소에서 2000원짜리 시트지를 사서 붙였습니다.

다이소 시트지 고양이

다이소의 시트지는 무늬가 다양하진 않았지만 2000원짜리 한 롤이면 캣보울 스크래처를 충분히 바르고 남을 정도로 넉넉했습니다.


캣보울 스크래처의 높이 보다 넉넉한하게 높이 17cm로 길게 자른 뒤 헤어드라이어의 열풍으로 열을 가하면서 스크래처 바깥에 붙였습니다.


그렇게 캣보울 스크래처가 완성되었고 원래 사용하던 스크래처는 거실에, 직접 만든 스크래처는 제 작업실에 가져다 두었습니다.

자작 캣보울 스크래처 고양이


그리고 제가 컴퓨터를 두드리고 있으니, 곧 따라 들어온 뚜기는 굉장히 능숙한 동작으로 캣보울 스크래처위에 올라가 자리를 잡았고 이내 꿀잠에 빠져들었습니다.

자작 캣보울 스크래처


기성품 캣보울 스크래처의 경우 구입 후 한달 열흘이 훌쩍 지난 뒤에야 제대로 사용하기 시작했는데, 이제는 캣보울 형태에 익숙해졌다는 듯 바로 올라와 자리를 잡는군요.

자작 캣보울 스크래처 고양이 사용

골판지를 자르고 붙이는 과정이 처음 생각했던 것 처럼 쉬운 일은 아니었지만, 마치 오랫동안 사용했던 것처럼 능숙하게 쓰는 모습을 보니 새삼 DIY의 보람을 느끼게 되는군요ㅎㅎ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 댓글 입력은 녹색 댓글버튼 클릭 후 공개글로 달아주세요. 특별한 이유없는 비밀 댓글에는 답변하지 않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