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 HDMI 단자의 접촉 불량, 점검 및 해결 과정. 케이블 보관시 주의 사항

오랫만에 연결한 HDMI 단자, 신호 없음?

저녁 식사를 마치고, 오랫만에 DVD를 감상하기로 했습니다.

 

결혼 전 DVD 모으기에 취미를 붙였던 적이 있어 나름 꽤 많은 양의 DVD를 가지고 있는데, 오랫만에 감상해보자 싶었던 것이죠.

 

한창 DVD를 모았던 90년대말, 2000년대 초반만해도 720*480 해상도의 DVD는 상당한 고해상도, 고화질의 소스였지만 이제는 TV 방송도 1920*1080p의  Full-HD 해상도로 나오다보니 DVD를 봐도 예전만 못한게 사실입니다.

 

그래도 모아둔 DVD 영화들은 맘내킬 때 언제든 꺼내 볼 수 있기에 오랫만에 틀어보기로 했고, 아티브북9 플러스의 HDMI 단자를 TV에 연결해 보기로 했습니다.

아티브북9 플러스 단자

 

아티브북9 플러스는 슬림한 형태로 만들다보니 유선랜 단자와 HDMI 단자, D-SUB 모니터 단자들까지 슬림한 형태로 되어 있어 별도의 젠더를 이용해야 합니다.

덕분에 오랫만에 노트북 가방에 봉인해두었던 Micro HDMI 젠더를 꺼냈습니다.

2014/02/24 - TV와 컴퓨터를 HDMI 케이블로 연결하는 방법, Micro HDMI 젠더 선택시 주의사항

아티브북9 플러스 번들 젠더

 

Micro HDMI 젠더를 아티브북에 연결한 후 노트북의 전원을 켰고

아티브북9 플러스 번들 젠더

 

Micro HDMI 단자에 HDMI 케이블을 연결했습니다.

HDMI 케이블 젠더

 

그런데, 노트북과 TV를 HDMI 케이블로 연결했음에도, 노트북에서는 아무런 반응이 없습니다.

보통 노트북과 TV의 전원이 켜진 상태에서 HDMI 케이블로 연결하면, 노트북 화면이 두어번 껌뻑거리면서 HDMI단자에 연결된 TV를 인식하게 되는데, 화면이 껌뻑이는 등의 반응이 없었던 것이죠.

파브 TV 외부 입력 HDMI

어라? 왜 이런거지? 싶어 TV 리모컨의 외부입력 버튼을 눌러 HDMI로 전환을 해봐도 HDMI 기기 목록에 PC가 보이질 않습니다.

IPTV라고 표시되는 것은 사용 중인 IPTV 셋탑박스이고, 노트북이 정상 연결된 경우 PC 등의 이름으로 표시되는데 아무런 반응이 없는 상태인 것입니다.

예상치 못했던, HDMI 젠더의 단선

오랫만에 연결한 HDMI 단자에서 아무런 반응이 없으니 처음에는 HDMI 케이블이 끊어진 것인가? 싶었습니다.

저희 집에서 사용중인 파브 TV는 총 3개의 HDMI 단자가 있고 그 중 두 개는 IPTV 셋탑박스와 리시버를 연결해 사용 중입니다.

현재 아무런 문제 없이 사용 중인 IPTV 셋탑박스의 HDMI 단자, HDMI 케이블을 바꿔가며 노트북을 연결해 봤는데, 그래도 아무런 반응이 없네요.

삼성 파브 외부 입력단자 HDMI

 

1년 전 구입했던 Micro HDMI 젠더의 상태가 살짝 의심이 가긴 했지만 접히지 않도록, 노트북 가방에 고이 펴서 보관해 두었던 Micro HDMI 젠더에 문제가 생겼을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였습니다.

혹시라도 단선이 될까 싶어 아티브북9 플러스의 다른 젠더와 함께, 접히지 않도록 보관해 뒀던 것이니 만큼, 설마 Micro HDMI 젠더에 문제가 생겼을까 싶었던 것이죠.

Micro HDMI 젠더

 

그렇다면 아티브북9 플러의 Micro HDMI 단자에 이상이 생겼을지 모른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노트북의 Micro HDMI 단자에 이상이 생긴 것이면 상당한 비용이 들게 됩니다.

Micro HDMI 단자 뿐 아니라 USB, 유선랜 단자 등 노트북의 단자가 고장날 경우 메인보드를 통째로 갈아야하는 게 서비스센터의 일반적인 수리 방법이기 때문이죠.

아티브북9 플러스 단자

부디 HDMI 단자의 고장은 아니어야 할텐데...싶은 생각으로 찾은 삼성전자 서비스센터에서 노트북의 HDMI 단자를 확인해보니 이상이 없었습니다.

서비스센터에 비치되어 있던 Micro HDMI 케이블과 아티브북9 플러스를 연결했더니 무슨 일이 있었냐는 듯, 쌩쌩하게 화면이 잘 나왔던 것이죠.

결국 Micro HDMI 젠더의 이상으로 결론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한편으로는 다행이다 싶었지만 노트북 가방에 잘 펴서 보관해두고 몇 번 사용하지도 않았던 젠더가 이상이 생긴게 어이가 없더군요.

결국 추가로 Micro HDMI 단자를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Micro HDMI 젠더

 

새로 주문한 Micro HDMI 단자를 이용해 TV와 노트북을 연결했더니 노트북 화면이 TV로, 아무런 문제없이 출력되었습니다.

사실 이런 블럭 형태의 Micro HDMI 젠더는 아티브북9 플러스의 USB 단자와 유선랜 단자와 간섭이 생겨 피하고 싶었지만, 케이블 형태의 젠더는 약하다는 것을 경험한 만큼 눈물을 머금고 블럭 형태의 Micro HDMI 젠더를 구입했습니다.

Micro HDMI 젠더

Micro HDMI 젠더, 버리기 전에 청소나 해 보자

Micro HDMI 젠더를 새로 구입했으니 기존의 Micro HDMI 젠더는 버리기로 했습니다.

아티브북9 플러스의 D-SUB 젠더, 유선랜 젠더와 함께 묶어 두었던 벨크로를 풀다가 유독 Micro HDMI 젠더에만 뚜껑을 씌워두지 않은게 눈에 들어오더군요.

Micro HDMI 젠더 보호캡

 

Micro HDMI 단자의 내부 핀(접점)은 맨 눈으로는 제대로 보이지 않을 정도로 작습니다.

때문에 막연히 안 쪽의 단자가 망가졌구나 싶은 생각만 했는데, 혹시 저 단자가 오염되어 그런건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Micro HDMI 단자

 

컴퓨터의 메모리나 그래픽 카드의 슬롯 부분의 접점이 오염된 경우에는 지우개를 이용해 깨끗하게 청소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Micro HDMI 단자의 틈새는 면봉도 들어가지 않을 정도로 좁아 지우개를 이용해 닦을 수 없었고, 결국 면봉을 잘라 얇은 면을 이용해 안쪽에서 바깥으로 몇 번 긁어내는 식으로 닦아봤습니다.

Micro HDMI 단자

 

이렇게 Micro HDMI 단자를 간단히 청소한 후 TV에 연결해 봤더니 언제 그랬냐는듯, Micro HDMI 젠더가 정상 작동합니다.

Micro HDMI 젠더의 단선도 아니었고, Micro HDMI 단자의 접점이 망가진 것도 아니었고, 단지 Micro HDMI 단자에 먼지 등이 끼어 접촉 불량인 상황이었네요.

아티브북9 플러스 HDMI TV연결

 

Micro HDMI 단자에 먼지가 끼어 점촉 불량이 생겼을 것이라고는 미처 생각하지 못했는데, Micro HDMI 단자에 보호 캡을 씌우지 않고 노트북 가방속에 넣어 두었던게 문제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Micro HDMI 단자

그동안 이런 종류의 케이블은 케이블 단선만을 염려하여 돌돌 말거나 접지 않는데만 신경썼는데, Micro HDMI 단자와 같이 점점의 사이즈가 작은 단자들을 보관할 때는 보호캡을 씌워 먼지 등의 이물질이 끼지 않도록 보관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 :: 댓글 입력은 녹색 댓글버튼 클릭 후 공개글로 달아주세요. 특별한 이유없는 비밀 댓글에는 답변하지 않습니다

  • 2015.02.25 00:22 신고

    좀 특이한 경우이네요.
    단자 접점이...오래되어 간혹 약간의 부식이 발생하더라도 끼워넣으면 그 와중에 녹이 벗겨지며 접속되던데...
    워낙 작아서 그런걸까요?

    그럼 젠더가 하나 남는다는 결론이....흐흐흐...남는건 우리집으로 궈궈~~

    (농담입니다. 진짜 보내실라 ㅡ,.ㅡ 보내셔도 전 쓸데가 없어요 ㅠㅠ)

    DVD하니깐 생각나네요.
    결혼 초.
    PS2를 장만하면서 이유는 DVD플레이어가 없으니 이걸로 보자...였었죠. ㅋㅋㅋㅋ
    실제론 한번도 DVD는 본 적이 없고, 주구장창 게임만.

    게임하니깐 또 생각이... ㅡ,.ㅡ
    언젠가 한번 이야기 했었던거 같은데...
    PS2용 게임중에 사격게임이 있었더랬죠. 버츄얼캅인가???
    화면에 보이는 범죄자(?)들을 총 쏘아 죽이는 아주 건전(?)한 게임이였는데,
    이거 할려고 총도 2개 샀던....

    그래서 집사람과 같이 앉아 듀엣으로 하기도 하곤했었죠.
    언젠가는 퇴근을 하고 오니 집사람이....자기가 기록세웠다고...1등 해놨다고 자랑을....ㅋㅋㅋㅋ
    저녁 먹고 앉아 몇번만에 그 기록을 갱신!
    다음날 퇴근하고 오니...그 기록을 또 갱신했다고 자랑 ㅡ,.ㅡ
    역시 저도 또 그날 밤에 갱신....
    이렇게 3일정도 주거니받거니 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 2015.02.26 00:00 신고

      실은 저도 무락님하고 똑~같은 생각을 했었습니다.
      오염이 되거나 먼지가 낀거면 몇 번 끼웠다뺐다하면서 자연스레 다시 돌아올 수도 있겠다는 생각말이죠.
      그런데, 반복해서 탈착을 해도 정상으로 돌아오질 않았고, 그래서 처음에는 메인보드쪽 단자가 이상이 있는건 아닐까 싶었어요.
      다행히 서비스센터에서는 젠더의 이상이라고 확인이 되었고, 그래서 추가로 젠더를 샀는데, 진작 이쑤시개로 긁어봤더라면 하는...아쉬움이 남습니다.

      잠깐동안이지만 블루레이에 호기심이 생기면서 블루레이 플레이어를 살까, 플스를 살까...고민했던적이 있더랬죠.
      다행히(!) 지름신을 무찌르고 블루레이에는 발을 담그지 않았습니다.
      당시 최고의 화질이라며 부지런히 모았던 DVD의 화질이 구리구리한 걸 보면, 블루레이도 소장해봤자 같은 꼴이 날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ㅡㅡㅋ

    • 2015.02.26 11:02 신고

      블루레이...ㅋㅋㅋㅋㅋ
      집에 블루레이 타이틀이 2개 있습니다.
      에반게리온 극장판 "서","파" 새로 만든 극장판이지요.
      근데 말이죠....

      집에 블루레이 플레이어는 없어요. ㅎㅎㅎㅎㅎㅎ
      네~ 샀지만 틀어 볼 수 없단 말이죠. ㅋㅋㅋㅋㅋ

      그런데 왜 샀냐?
      어둠의 경로로 구해...너무 재미있게 봤는데, 흥행이 잘 안돼 다음편 (네~ 총4편이 계획되어 있는걸로...)이 안 만들어질까봐....만드는데 좀 보태라고 산거여요.

      안그래도 집컴퓨터 ODD가 맛이 갔는데...이 참에 블루레이로 질러볼까요? ㅋㅋ

      에반게리온 3번째 Q 는....재미가...좀 그랬습니다.
      4번째 나올란가?? ㅡ,.ㅡ

    • 2015.02.27 15:20 신고

      음...영화나 애니를 소장하고 싶어 블루레이를 지르시다니...

      저는 2000년 무렵에 일본에 여행갔다가 매트릭스 1편 DVD 한정판(커다란 하드박스에 DVD와 대본, 포스터, 필름 1장 등의 내용물로 채워짐)을 구입했는데...구입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DVD 소스의 한계가 드러나더란 말이죠...ㅠㅠ

      한 때 비디오CD와 DVD에 열광했다가 시간이 지나고 애물단지(?)가 되어버린 상황이고 보니, 지금이라도 블루레이 플레이어를 구매하셔서 열심히 감상하여 본전을 뽑는게, 좋지 않을까 싶어요.
      묵혀두면 골동품이 되는게 아니더란...;;;

  • 2015.02.25 10:20

    블럭형HDMI 젠터...별로 좋지 않을 듯 합니다..
    영화보다가 누가 건드리면......뽀각(...)소리와 함께 노트북 단자 교체할수도...
    어쨌든 잘 보고 갑니다~^^

    • 2015.02.25 23:55 신고

      네, 아무래도 마이크로 단자류들은 접점이 미세해진만큼 이런 위험성이 늘 도사리고 있는게 사실입니다.
      사실 원래 사용하던 케이블형 젠더의 경우도 끝부분이 좀 남는터라 3M 폼테이프를 이용해 보강해주기도 했습니다.
      조심조심 사용하지 않으면 메인보드 전체를 교환해야하는 불상사가 생길수도...ㅠㅠ

  • 2017.02.02 17:52 신고

    매우 늦은 오류 발견. 맨 마지막 빨간 글씨를 굵은 글씨로 하시려고 했는데 잘못 적용되어 strong이라는 명령어가 다 보이네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