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라짜 엔코 커피 그라인더 청소 방법. 조금씩 자주하는게 좋은 그라인더 청소

커피 생활의 중요한 축, 바라짜 엔코 전동 커피 그라인더!

아침마다 원두를 갈고 핸드드립으로 커피를 내려 마시는 일은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일과가 되었습니다.

 

평소 생두는 200g씩 세 번, 600g을 볶으면 사진에 보이는 500ml 맥주병 3개에 딱 담을 정도가 되는데, 저희 집에서는 대략 1주일에서 열흘 정도 마실 양이 되는군요.

 

커피 생활을 시작하면서 드립 포트와 드리퍼, 모카포트, 더치 커피 기구 등 커피 기구들 역시 하나씩 늘어났습니다.

 

그 중에서도 바라짜 엔코 전동 커피 그라인더는 하루에 한 번은 사용하는, 사용 빈도가 가장 높은 커피 기구입니다.

 

올해 초 구입하면서 한 단계 아래 보급형 기종인 바라짜 마에스트로(Maestro)사이에서 고민하면서 구입했는데, 지금은 매일 아침, 만족하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2013/02/07 - 전동 커피 그라인더, 바라짜 엔코(Baratza Encore)를 영입하다!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 바라짜 엔코 Baratza Encore

 

전동 커피 그라인더, 바라짜 엔코를 구입하기 전에는 손으로 돌려 분쇄하는 포렉스 핸드밀을 사용했는데, 사각사각 원두가 갈리는 느낌이 좋긴 하지만 매일 아침 사용하기는 꽤 버겁더군요.

포렉스 핸드밀 커피 그라인더 forex

 

전원을 연결하고 버튼만 누르면 드르르륵~ 하는 소리와 함께 20~30초 만에 커피향이 폴폴 나는 커피 가루가 받아지니 바쁜 아침 시간에 커피 한잔 내려 마시기에 딱! 입니다.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 바라짜 엔코 Baratza Encore

매일 쓰는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한게 언제더라?

바라짜 엔코 전동 커피 그라인더의 단점이라면, 커피 가루 배출구에 남아 있던 커피 가루가 떨어지면서 바라짜 엔코 주변이 지저분해 진다는 점입니다.

원두를 갈고 커피 분쇄통(캐니스터)을 빼내기 전, 바라짜 엔코의 몸통을 툭툭 쳐서 배출구 안쪽에 남아 있던 커피 가루를 떨어내곤 하지만 그래도 커피 분쇄통을 빼낼 때마다 커피 가루가 후두둑 떨어지곤 하는군요.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 바라짜 엔코 Baratza Encore

 

이런 자그마한 단점이 있긴 하지만 바라짜 엔코 전동 커피 그라인더는 9개월 남짓한 시간동안 전혀 불편없이 커피 가루를 만들어주었는데요, 문득 생두를 담는 통(호퍼통)을 안쪽을 보니 커피 가루와 커피 오일이 꽤 많이 끼어 있었습니다.

음...제품 매뉴얼에는 매일 사용할 경우 몇 주에 한 번씩은 청소하라고 적혀 있었는데, 이 녀석을 마지막으로 청소한게 언제지?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간만에 바라짜 엔코를 청소하기로 했습니다.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 바라짜 엔코 Baratza Encore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의 시작은 호퍼통의 분리

바라짜 엔코 전동 커피 그라인더는 호퍼통을 돌려 분쇄도를 조절하는 방식으로 핸드드립 커피를 주로 마시는 저는 분쇄도 20~22정도로 이용합니다. 바라짜 엔코 청소의 시작은 호퍼통을 분리하는 것으로, 호퍼통을 분쇄도 40쪽으로 끝까지 돌린 후 들어올리면 분리할 수 있습니다.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 바라짜 엔코 Baratza Encore

 

호퍼통을 분리하고 나니, 흐...실리콘 가이드와 바깥쪽 날(탑 버)에 낀 커피 가루와 은피 가루가 엄청나게 끼어있군요.

일단 실리콘 가이드를 위로 들어올려 빼냅니다.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 바라짜 엔코 Baratza Encore

바라짜 엔코, 물 청소해야 할 부품과 하지 말아야 할 부품

실리콘 가이드를 분리하면 바라짜 엔코의 핵심 부품인 칼날이 보입니다.

일단 바깥쪽 날(탑 버)를 위로 들어올려 빼냅니다.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 바라짜 엔코 Baratza Encore

 

바깥쪽 날(탑 버)를 돌려 보니 커피 가루가 엄청나게 눌러붙어 있습니다.

두껍게 붙은 커피 가루는 오랫동안 조금씩 쌓여 붙은 것으로 보입니다. 오래된 참기름에서 맡을 수 있는 쩐내도 납니다ㅠㅠ

그나마 커피 찌꺼기가 뭉쳐 있는 곳이 새 커피가 닿는 칼날 쪽이 아닌 기계 안쪽이라는 것이 다행이네요.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 바라짜 엔코 Baratza Encore

 

이렇게 찌꺼기가 잔뜩 붙은 칼날, 당장 물에 풍덩 담그고 싶더라도, 금속 칼날 청소에는 절대 물을 쓰면 안됩니다.

바라짜 엔코의 부속물로 들어 있는 청소용 솔을 이용해 구석구석의 커피 찌꺼기를 떨어냅니다.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 바라짜 엔코 Baratza Encore

 

두껍게 뭉쳐 있던 커피 찌꺼기를 떨어낸 안쪽으로 얼룩이 보입니다.

녹 슨 것은 아닌듯 싶은데, 나름 열심히 떨궈봤지만 잘 지워지지 않는군요.

커피 원두와 닿는 부분은 아니기에 적당히 떨궈내고 말았지만 한 달에 한 번쯤이라도 청소해 주었더라면...하는 후회가 밀려옵니다.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 바라짜 엔코 Baratza Encore

 

안쪽 날은 면봉을 이용해 찌꺼기를 닦아주었습니다.

이 곳 역시 청소에 을 이용하면 절대 안됩니다.

저는 뒤에서 칼날 청소를 다시 할 예정이므로 이 단계에서는 큰 찌꺼기들 위주로 제거했습니다.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 바라짜 엔코 Baratza Encore

 

바깥쪽 날을 분리한 상태에서 바라짜 엔코를 툭툭 쳤더니 안쪽에서 꽤 많은 양의 커피 가루와 은피 가루가 쏟아집니다.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 바라짜 엔코 Baratza Encore

 

빼두었던 바깥쪽 날(탑 버)를 원래대로 조립합니다.

탑버는 원래 끼워져 있던 방향 그대로 끼워야하는데요, 빨간 색으로 표시된 돌기가 바라짜 엔코 전면을 기준으로 5시 방향에 오도록 끼워주면 됩니다.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 바라짜 엔코 Baratza Encore

 

호퍼통과 뚜껑, 실리콘 가이드는 물을 이용해 깨끗이 청소하고 물기를 완전히 제거합니다.

참고로, 제품 매뉴얼에는 이 플라스틱 부품을 식기 세척기에 넣지 말라고 되어 있습니다.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 바라짜 엔코 Baratza Encore

 

분리했던 호퍼통을 바라짜 엔코 본체에 끼웁니다.

호퍼통 역시 좌우 돌기의 크기가 다르므로 바라짜 엔코 본체의 홈과 잘 맞춰 끼우면 됩니다.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 바라짜 엔코 Baratza Encore

전동 커피 그라인터 칼날 청소, 세척제 대신 보리로 해결

바라짜 엔코 전동 커피 그라인더의 칼날에 낀 큰 찌꺼기를 제거했고 실리콘 가이드, 호퍼의 물세척 작업을 했지만 아직 중요한 청소가 남았습니다.

바로 세척제를 이용한 칼날의 청소인데요, 시중에는 커피 머신이나 그라인더를 청소할 때 쓰는 타블렛 형태의 세정제가 판매되고 있지만 일단 가격이 부담스럽습니다.

Protect The Earth라는 세정제는 천연 성분으로 만든 안전한 제품이라는데, 100정 포장된 제품 가격이 4만원 남짓입니다.

커피 그라인더를 청소할 때 5~10알 정도 넣으라고 하니 한번 청소하는데 2000~4000원 정도의 비용이 드는 셈이죠.

 

커피 그라인더 세정제 Protect the earth

 

커피 그라인더를 청소용 세정제의 비용이 부담스러운 많은 사람들이 전용 세정제 대신 곡물을 이용하기도 합니다.

흔히 쌀을 이용하기도 하는데, 쌀 알갱이는 생각보다 단단하여 커피 그라인더의 날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군요.

저는 쌀보다 조금 무른 보리를 이용해 세척하기로 했습니다.

보리 곡물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

 

방법은 간단합니다. 한 줌 남짓한 보리를 조립이 끝난 바라짜 엔코에 넣고 커피 원두를 갈듯 갈아냈습니다.

보리 곡물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 바라짜 엔코 Baratza Encore

 

곡물을 이용해 커피 그라인더를 세척할 때는 그라인더의 분쇄도를 미세한 쪽으로 설정하는 것이 좋은데, 저는 이미 바라짜 엔코를 분해하여 칼날의 큰 찌꺼기를 제거한 상태라 분쇄도를 아주 미세하게 설정하진 않았습니다.

보리 곡물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 바라짜 엔코 Baratza Encore

 

바라짜 엔코로 보리를 갈아낸 후 칼날을 보니 살짝 끼어 있던 커피 오일의 느낌이 사라지고 미세한 보리가루가 남아 보송보송한 느낌이 듭니다.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 바라짜 엔코 Baratza Encore

 

바라짜 엔코로 보리를 갈아 세척을 마친 후, 배출구 쪽에 고여있을 보리 가루를 털어내기 위해 바라짜 엔코를 다시 몇 차례 퉁퉁 두드렸더니 배출구 쪽에 남아 있던 보리 가루와 함께 바라짜 엔코 몸체 안에 떨어져 있던 커피 가루 찌꺼기도 상당량 나왔습니다.

전동 커피 그라인더 청소 바라짜 엔코 Baratza Encore

아마도 바라짜 엔코로 원두를 분쇄하는 과정에서 커피 가루의 일부가 바라짜 엔코 몸통 안쪽으로 흘러들어가거나, 커피 가루 배출구 안쪽에 남아 있던 커피 가루가 떨어져 모인 것 같은데, 생각보다 그 양이 무척 많네요.

이번에는 이미 내부의 커피 가루를 왠만큼 빼낸 상태, 다음 청소를 할때는 바라짜 엔코를 분해하여 속에 흘러들어간 커피 찌꺼기를 완전히 청소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만,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바라짜 엔코의 분해 과정이 생각보다 만만치 않다고 하는데요, 예전 같으면 오히려 도전정신에 불타올라 분해에 열을 올렸겠지만, 요즘은 분해하기 어렵게 만들어 놓은 제품을 분해하여 제품에 생체기를 내기가 망설여 지는군요ㅎㅎ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0) :: 댓글 입력은 녹색 댓글버튼 클릭 후 공개글로 달아주세요. 특별한 이유없는 비밀 댓글에는 답변하지 않습니다

  • 2013.11.14 14:25 신고

    요즘 가전제품들은 분해를 도전했다가 다시 조립을 못하는 경우도 종종있더라구요
    그래서 모 제품을 못쓰고 있답니다.ㅋ

    • 2013.11.14 18:04 신고

      요 녀석 분해한 사람들의 후기를 보면, 속에 플라스틱 걸쇠를 통해 결합하는 방식이라 잘못 건드리면 외관이 생채기 투성이가 된다고 하더라구요.
      예전같음 그런거 쿨하게 무시하고 드라이버 들고 덤벼들텐데, 요즘은 좀 곱게곱게 쓰고 싶은 맘이 ㅎㅎ

  • 2013.11.14 14:46 신고

    커피기가 더러우면 하나 새로 사면 되는 거자나..
    -마리 짐순와네트 -_-;;

    • 2013.11.14 18:05 신고

      음...요즘 연방의 재정 상태가 좋은 모양이군요.
      하긴 태블릿도 몇개씩 굴리는 GM님이시니...음...;;;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1.14 15:51

    이런 번거로움을 익히 알고 있는지라
    저는 아침마다 믹서에 드르륵 갈아버립니다
    커피 맛도 멋도 모르는 할망구라 하시겠지만 --;;

    • 2013.11.14 18:07 신고

      음...믹서로 갈면 믹서 칼날의 빠른 회전력 땜시 열이 발생하여 커피 맛에 영향을 미치고...블라블라~~~
      사실 전동그라인더 중에 저렴한것은 미니 믹서 판박이가 있긴한데, 칼날이 빠르게 회전하는 방식이라 구매를 안했더랬죠 ㅋㅋ

  • 2013.11.14 21:53 신고

    분해 조립을 즐겨 하시니...동감하시리라 짐작됩니다.
    철저한 관찰과 깊은 생각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요리조리 잘 살펴보며...이게 어떻게 붙어있는걸까? 연결된걸까? 잘 생각해보고...
    차근차근 한단계씩 분리를 해내야 하죠.

    나중엔.....







    "여보~ 아까 그거...고장이 이미 나 있더라. 고칠수 있는게 아냐....새로 하나 사자~~~ "
    (분해했다 제대로 조립 못한 남편의....아내에게 하는 보고서)

    • 2013.11.15 12:31 신고

      그나마 분해 과정 과정을 사진으로 찍어두니, 실패가 적어지더라는...ㅎㅎ

  • 2013.11.14 22:50 신고

    ㅎㅎ 맛있는 커피를 마신다는게 그리 쉬워 보이지는 않네요^^

    • 2013.11.15 12:32 신고

      가끔 수고를 하면, 매일 맛있는 커피를 마실 수가 있어서 그리 번거롭지는 않습니다 ㅎㅎ

  • 2013.11.14 23:41 신고

    보리가 세척역활도 하는군요...

    • 2013.11.15 12:32 신고

      아무래도 그라인더의 날에 낀 유분을 제거하는 역할이라, 곡물을 많이 쓰곤 합니다^^

  • 2013.11.15 09:32 신고

    우리가 먹는 음식을 조리하는 기구를 무심코 쓰는 경우가 많지요. 음식은 와이프가 하니 직접 관리할 일이 없지만 이번 주말에는 청소할만한 것이 있는지 찾아봐야겠네요. 덕분에 와이프한테 점수도 따구요 ^^ 잘 보고 갑니다.

    • 2013.11.15 12:33 신고

      사실 모르면 그냥 지나갈 수 있을 법한 일인데, 한번 신경쓰고 보게되면 청소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곤합니다.
      한꺼번에 몰아서 청소하는 것보다는 그때그때하는게 제일 좋은데 아직 그 단계까지는 어렵습니다^^

  • 2013.11.18 01:44 신고

    정석대로 싹 털어내셨네요! 청소 사진은 역시 뭐든 보기만 해도 개운해지는 효과가! ^^
    저는 핸드밀 쓰는데요, 그것도 칼리타 kh-3 인가, 가장 저렴한 거요. 이렇게 한번씩 전동밀 보면 '편...하겠지...' 합니다.
    비싼 전동밀이 편하기는 하던데, 가격과 부피가...흑흑...제 능력 밖이니까요...ㅠㅠ

    • 2013.11.18 10:56 신고

      핸드밀을 1년동안 써온 사람으로서, 정말 편합니다!!!
      핸드밀은 어디 놀러갈 때 마실, 좀 많은 양의 커피를 갈려고 하면 팔이 아팠는데, 이건 그에 비할바가 아니라는...
      저도 포렉스 핸드밀(당시 5만원정도)로 시작했는데, 지금 생각하면 처음부터 전동으로 갈껄...하는 생각이 들어요.
      물론 시행착오를 겪어야 알 수 있는 것이라 부질없는 생각이긴 합니다 ㅋㅋ

  • ryan 83
    2020.08.11 15:31

    청소 내용이 유용하기는 한데, 막상 보니 핸드밀이 더 좋은거 같기도 한데, 완전히 깨끗하게는 청소를 못하는 느낌이거든요. 요즘 쓰시기에는 어떠신가요?

    • 2020.08.11 17:03 신고

      저희 집은 세라믹 핸드밀을 2년 쯤 쓰다가 이후부터 전동 그라인더를 사용 중인데, 일단 편의성면에서 비교가 안될 정도라, 주변 커피 입문자(?)들에게 무조건 전동그라인더류를 추천하고 있습니다.

      청소(위생관리) 문제는 사실, 전동과 핸드밀 모두를 막론하고 사용자의 부지런함(?)에 좌우된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이 바라짜엔코를 구입할 때만 해도 굳이 전동 그라인더에 20만원 가까운 비용을 들일 필요까지 있을까? 싶었는데, 거의 10여년 남짓 사용한 현재는, 한 두단계 윗급으로 살껄 하는 생각마저 하고 있습니다 :)

      감사합니다.

  • 2021.06.16 14:30

    올려주신 자료 덕분에 분해해서 조립까지 바라짜 엔코 청소 잘 했어요.
    감사합니다. 덕분입니다.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