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맞이 대청소 중 가구 뒤쪽 곰팡이 제거! 환기와 공간이 관건

집안 곰팡이, 환기와 공간이 관건

제가 쓰고 있는 작은 방(작업실)은 좁은 방에 책상, 컴퓨터, 책장, CD장 등 여러가지 가구와 물건들로 빼곡이 들어차 있습니다.

 

얼마전 봄을 맞아 겨우내 묵은 먼지라도 털어낼 겸 가벼운 마음으로 청소(?)를 시작했다가 뜻하지 않게 일이 커졌습니다.

책장 CD장 환기 곰팡이 외벽 온도차 락스 청소

 

바로 책장과 CD장 뒤로 곰팡이가 잔뜩 핀 것을 발견한 것입니다.

책장 CD장 환기 곰팡이 외벽 온도차 락스

 

방이 좁은 편이라 책장과 CD장을 놓으면 벽 좌우로 3~4cm 정도의 공간만 남은 상태였습니다.

그래도 책장과 CD장은 벽에서 10cm 정도 떨어뜨려놓았기에 곰팡이 걱정은 않고 살았는데, 실상은 그렇지 못했습니다.

이런 식으로 가구들을 배치해뒀는데 유난히 추웠던 이번 겨울, 아파트 외벽과 맞닿은 벽 안쪽에 곰팡이가 생긴 것이었습니다.책장 CD장 환기 곰팡이 외벽 온도차 락스

희석한 락스물로 곰팡이 제거하기

겨울철 바깥과의 온도차에 의해 생긴 습기때문에 곰팡이가 생긴 것으로 보였고, 겨울이 지난 지금은 곰팡이가 바싹 마른 상태였습니다.

처음에는 걸레로 닦아내려고 했는데 마른 곰팡이 가루가 온 집안에 날리게 될 것 같았습니다.

잠시 생각하다가 1:2 정도로 희석한 락스물을 곰팡이에 뿌리고 5분 정도 기다렸습니다.

책장 CD장 환기 곰팡이 외벽 온도차 락스

 

락스물에 젖은 곰팡이는 걸레로 쉽게 닦이는군요. 벽지에 곰팡이 자국이 좀 남긴했지만 그나마 다행입니다.

책장 CD장 환기 곰팡이 외벽 온도차 락스

 

장판을 걷어내고 바닥을 살펴보니 다행히 바닥은 바싹 마른 상태였고 곰팡이의 습격을 받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역시 벽면에 온도차로 인한 습기가 원인이었던 것 같습니다.

책장 CD장 환기 곰팡이 외벽 온도차 락스

 

사실 반대쪽 벽면은 상태가 좀 더 심각합니다.

곰팡이가 더 많았고 벽을 꽤 높이 타고 올라간 상태.

락스물로 곰팡이를 닦아낸 후 벽지를 살짝 들어보니 벽 안쪽까지 번지지는 않은 상태라 그나마 다행이었습니다.

책장 CD장 환기 곰팡이 외벽 온도차 락스

 

가볍게 봄맞이 청소 정도로 하려고 했던 원래의 계획과 달리 책장의 책과 CD장의 내용물을 모두 빼내고 책장과 CD장 자체를 들어내는 대규모 공사가 되었습니다.

CD장 아래쪽에 깔아두었던 MDF 박스와 책장 뒷면에도 곰팡이가 대량 서식하고 있었고 역시 희석한 락스물을 뿌리고 닦아내어 제거 했습니다.

페인트 칠이 되지 않은 MDF 박스는 특히 피해가 심각했는데, 페인트 칠을 할까 하다가 벌여놓은 판이 너무 큰 탓에 다음으로 미루었습니다.

책장 CD장 환기 곰팡이 외벽 온도차 락스

 

책장을 옮기기 위해 빼서 쌓아두었던 책이 무너지면서 마징가 제트의 다리가 분리되고 제트 스크랜더가 박살나는 대참사가 발생했네요ㅡㅜ

책장 CD장 환기 곰팡이 외벽 온도차 락스

벽면 곰팡이 재발 방지를 위한 가구 배치

곰팡이가 생기는 것은 습기가 제대로 빠지지 못하고 계속 머물러 있기 때문입니다.

사실 이번 겨울을 나기 위해 베란다 유리창에 방풍비닐을 발라 빠져나가는 열을 잡은 것은 좋았지만, 덩달아 환기를 제대로 하지 않은게 곰팡이가 생긴 원인으로 보입니다.

 

벽에 책장과 CD장을 나란히 배치하여 막아버렸는데, 배치를 조금 바꾸기로 했습니다. CD장을 90도 돌려 다른 벽면으로 배치하고 책장과 CD장 사이를 비워 환기도 하고 쉽게 청소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물론 벽과 가구 사이도 넉넉히 띄웠습니다.

책장 CD장 환기 곰팡이 외벽 온도차 락스

 

곰팡이 제거와 청소가 끝난 상태입니다.

벽지에 생긴 곰팡이 얼룩이 좀 거슬리지만 자주 들여다보고 청소를 할 수 있도록 공간을 틔웠더니 좀 안심이 되는군요.

그동안 소홀했던 환기에도 좀 더 신경을 써야겠다고 다짐을 해 봅니다.

책장 CD장 환기 곰팡이 외벽 온도차 락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4) :: 댓글 입력은 녹색 댓글버튼 클릭 후 공개글로 달아주세요. 특별한 이유없는 비밀 댓글에는 답변하지 않습니다

  • 2013.04.25 10:55

    저는 아예 곰팡이 집에 얹혀 사는데 괭이들 때매 이런 청소도 못한다지요 ㅜ.ㅜ
    아이들 오기 전에 한 번 하기는 했지만 또 다시!

    • 2013.04.25 11:11 신고

      그러게요, 저는 쬐그만 방의 책장과 CD장만 옮기는데도 어찌나 고되던지...마른 곰팡이 닦아내면서 막 화가 나더라구요ㅡㅜ
      나름 벽과 가구를 떨어뜨려놓는식으로 대처한다고 했는데, 이번 겨울 나면서 대박 환경을 만들어주었던 것 같습니다ㅡㅜ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4.25 11:15

    공팡이는 정말...ㅠㅠㅠ
    근데.. 가구를 저렇게 놓고 해야하는데.. 제 성격이 저렇게 해놓고 사는 성격이 아니라서..ㅠㅠ

    • 2013.04.26 10:06 신고

      벽과 가구의 간격도 중요하지만, 자주 환기를 시켜 습도를 조절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느꼈습니다. 환기를 자주 시키면 나을 것 같아요.

  • 2013.04.25 11:57 신고

    마징가가!!!!!!!!!!
    저희 집 서재도 확인을 해봐야겠네요. 책장 뒤에 모셔둔 실리카겔도 교체를 해야 할 것 같고....()

    • 2013.04.26 10:08 신고

      사실 저 곰팡이가 생긴 벽 아래쪽에 물먹는 하마를 상시 배치해두었던 상태였는데요, 환기가 부족하여 생기는 곰팡이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던 것 같습니다. 환기의 중요성을 뼈저리게 느꼈네요 ㅡㅜ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4.25 12:58

    청소하시느냐고 고생이 많으셨어요. 정말 이럴땐 속상하시죠?
    제방도 다 붙여놔서 곰팡이가 조금 핀듯..ㅠㅠ

    • 2013.04.26 10:09 신고

      그나마 책이나 CD들이 곰팡이의 습격을 받지 않은게 천만 다행이네요. 곰팡이가 조금 눈에 띈다면, 급속히 퍼지는게 시간 문제더라구요. 빨리 제거하는게 좋을 듯 싶어요.

  • 2013.04.25 13:46 신고

    마징가가 괴수로봇에게 제대로 당했군요.
    괜찮아 김박사가 다 고쳐줄꺼야. (이 양반은 말만 하면 그냥 고쳐지더라능...ㅎㅎ)

    마징가는 제트스크램블 달고나서 더 재미있어 졌지요. 더 멋있어지기도 했고.
    아마 이때쯤 팔꿈치에서 스크류미사일 나가기 시작했을겁니다.

    • 2013.04.26 10:21 신고

      그러게요...제트 스크랜더가 첫 등장하던 편이 아직도 기억나네요. 도킹하는 것도 연습이 필요하여 쿵쿵쿵 달려가면서 몇번의 실패 끝에 도킹에 성공하던 장면이...ㅎㅎ

  • 2013.04.25 15:58 신고

    깔끔하게 정돈되었군요.
    건강에도 좋을 것 같아요

    • 2013.04.26 10:22 신고

      네, 곰팡이를 싹 제거하고 나니 속이 다 후련하네요 ㅡㅜ

  • 2013.04.25 23:53 신고

    아 저희집도 베란다 장난 아니라서 락스물 한번 뿌려야 할텐데 말이죠

    • 2013.04.26 10:22 신고

      요즘 같이 볕이 좋을 때 하루 날잡아 싹 처치해버리세요 ㅎ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