컷스로트 아일랜드, 한국 최초 발매 DVD에 얽힌 추억들

비디오 CD의 마감, 한국 최초로 발매된 DVD에 얽힌 추억

한때 비디오 CD와 DVD를 모으는게 취미였지만 몇 년전 자그마한 사고로 소장했던 중요 DVD를 대부분 잃어버린 후 가지고 있는 것은 얼마되지 않습니다.

 

요즘은 블루레이로 발매되는 영화에 살짝 관심이 가긴하지만 필요하다 싶으면 맘대로 사들이던 총각 시절도 아니고(ㅠㅠ), 무엇보다 예전 같은 수집 욕심까진 도달하지 못하고 있네요.

 

얼마전 케이블 TV에서 지나데이비스 주연의 델마와 루이스를 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나름 재미있었던 영화인데, 사실 지나데이비스가 나온 영화를 볼때마다 떠오르는 건 몇 안되는 DVD 틈에 끼어 있는 컷스로트 아일랜드 DVD와 그에 얽힌 추억들입니다.

 

투명 플라스틱 케이스에 담긴 컷스로트 아일랜드 DVD, 포스터 분위기가 상당히 옛날식이죠? 1996년도에 발매된 영화이기도 하지만 바다에서 활약하는 해적 얘기를 다룬 영화라서 일부러 구식 컨셉으로 설정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컷스로트 아일랜드 DVD Cutthroat island

 

요즘은 조니뎁 주연의 캐리비언 해적과 같은, 성공한 해적 영화도 있지만 이전에는 해적, 바다를 주제로 한 영화는 엄청난 제작비만 날리고 폭싹 망한다는 징크스가 있었습니다.

케빈 코스트너 주연의 워터월드가 그랬고, 컷스롯 아일랜드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컷스로트 아일랜드 DVD Cutthroat island

영화 제작사인 캐롤코는 컷스로트 아일랜드가 개봉하기 전이었던 1995년도에 이미 파산신청을 한 상태, 당시 신작이었던 이 영화만 제외한 모든 판권을 20세기 폭스사에 넘겼던 상태였는데요, 컷스로트 아일랜드에 걸었던 일말의 희망도 무색하게 영화는 흥행에 참패했다는군요.

캐롤코 희망 저버린 '컷스로트 아일랜드

 

참패도 보통 참패가 아니라, 얼마전 '존카터: 바숨전쟁의 서막'이 그 기록을 갈아치우기 전까지, 헐리우드 역대 흥행 참패 1위의 대재앙이었다고 합니다.

영화 홍보하면서 제작비 드립 친 영화 중 잘된 영화가 몇 안되는 것으로 아는데, 이 영화 역시 DVD 속지에 까지 1억2천만 달러의 제작비가 들었다고 자랑하고 있습니다.

컷스로트 아일랜드 DVD Cutthroat island

 

DVD 뒷면에는 '다이하드2', '클리프행어', '델마와 루이스' 등 감독과 주연 배우에 대한 얘기들로 빼곡하지만 저에게 남다른 의미로 다가오는 것은 구석에 찍힌 삼성 마크입니다.

컷스로트 아일랜드 DVD Cutthroat island

 

이 DVD를 틀면 제작사인 캐롤코 로고에 앞서 삼성의 로고가 나오는데요, 이 영화가 출시되었던 1996년도는 DVD라는 매체가 막 출시되던 시기와 맞물렸습니다.

국내 대기업들은 당시만해도 세계 IT를 선도하고 있던 일본 업체들을 따라가던 시기였고 DVD 역시 '일본 제품에 비해 시기적으로나 기술적으로 손색이 없다'는 논조의 기사들을 자주 접할 수 있었습니다.

차세대 기억매체 DVD 내달 상용화

삼성, LG등의 대기업이 뛰어들었던 영화 시장

뭐 어쨌든, 삼성이나 LG 등의 대기업에서는 의욕적으로 내놓은 DVD를 밀어주기 위해 헐리우드 대작들을 속속 DVD로 내놓았는데요, 컷스롯 아일랜드는 이런 분위기에 맞물려 국내 최초로 발매된 DVD 타이틀이기도 합니다.

컷스로트 아일랜드 DVD Cutthroat island 컷스로트 아일랜드 DVD Cutthroat island

 

당시 삼성에서 내놓았던 DVD 타이틀에는 요즘 DVD에서는 볼 수 없는 기능이 있습니다. 바로 한국어로 더빙된 음성을 들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요즘은 애니메이션을 제외하면 한국어 음성 더빙은 눈을 씻고 찾아봐도 없지만, 이 당시 삼성에서 출시했던 컷스로트 아일랜드, 터미네이터2 등의 DVD에는 한국어 더빙이 첨부되었습니다.

덕분에 DVD 수집가들 사이에서는 '삼성판' 컷스로트 아일랜드와 터미네이터2 수집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컷스로트 아일랜드 DVD Cutthroat island 컷스로트 아일랜드 DVD Cutthroat island

 

한국어 음성 더빙으로 영화를 보고 있노라면, 옛날 명화극장을 보는 듯한 느낌입니다. 요즘은 원어를 들으면서, 자막을 보는게 워낙 당연한 일이지만  한국어로 더빙된 외화를 보는게 당연한 시절도 있었죠.

한국어로 더빙된 DVD의 영상을 몇 십초라도 떠서 올리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으나, DVD를 틀면 첫머리에 나오는 파란 화면으로 대신합니다. 

컷스로트 아일랜드 DVD Cutthroat island

컷스로트 아일랜드, 영화보다는 DVD라는 새로운 매체로 만나다

사실, 컷스토르 아일랜드는 '영화'만을 놓고 본다면 별다른 의미가 없습니다. 하지만 이 DVD를 접하게 된 인연은 컴퓨터 잡지, 1997년도 PC사랑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컴퓨터 잡지 답지 않게 여성 모델을 전면에 내세운 컴퓨터 잡지, 사실 여성 모델의 원조는 PC 서울이란 잡지였는데요 어쨌든 여성 모델의 표정은 지금 봐도 파격적이긴 합니다.

컷스로트 아일랜드 DVD Cutthroat island

 

당시 풋풋한 대학생(?) 이던 저는 한창 컴퓨터 잡지에 리뷰나 벤치마크 기사를 제공하고 있었는데요, 컷스로트 아일랜드 DVD 타이틀은 당시 국내 굴지(?)의 IT 기업이던 두인전자에서 야심차게 준비했던 DVD 비젼 킷의 번들 타이틀이었습니다. 96년 연말에 제품을 받아 원고를 작성했지만, 제품 출시가 늦어지면서 97년 4월에 기사가 실렸네요.

컷스로트 아일랜드 DVD Cutthroat island

 

요즘에야 컴퓨터 성능이 좋아져서 DVD 정도는 아무런 준비없이 그냥 돌릴 수 있지만, 당시 컴퓨터의 CPU나 그래픽카드는 '차세대 영상매체'인 DVD를 재생할 만큼의 성능이 되지 못했습니다. 때문에 DVD만 연산처리하는 DVD 디코딩 보드가 필요했습니다.

 

물론 DVD 미디어를 읽을 수 있는 DVD 롬 드라이브 조차 없던 시기라, 컴퓨터에서 DVD를 보기위한 DVD롬 드라이브와 디코딩 보드, DVD 타이틀을 세트로 묶은 제품들이 준비중이었고, DVD 비젼 킷이 바로 그런 제품이었습니다. 

당시 DVD는 최첨단 제품이었던 탓에, 리뷰는 DVD의 특징에 대해 장황하게 설명하고 있었습니다.

컷스로트 아일랜드 DVD Cutthroat island

 

역시나 불꽃 씬에서도 깍두기 현상이 생기지 않는다던가, 여러 나라 자막을 지원하고, 원하는 장면부터 골라볼 수 있다는 등의 특징을 설명하고 있군요.

컷스로트 아일랜드 DVD Cutthroat island

 

카메라의 방향을 9가지 각도로 바꿔보는 멀티 앵글 기능은 DVD 출시 초기 줄기차게 회자되었지만, 그리 실용적이진 못했던 탓인지 이런 기능이 적용된 영화 타이틀은 못 본 것 같네요.

컷스로트 아일랜드 DVD Cutthroat island

 

지금 컴퓨터 부품 시장은 대만, 중국 기업 일색이 되었지만 당시에는 두인전자, 가산전자, 석정전자와 같은 개발 능력을 갖춘 업체들이 꽤 선전했던 걸로 기억됩니다. 컴퓨터 잡지에는 100페이지가 넘는 광고들이 실릴 정도로 IT 경기가 좋았던 시절이기도 했는데, 이제는 컴퓨터 잡지 시장 자체가 붕괴되고 PC 사랑만 근근히 명맥을 이어가고 있죠. 

컷스로트 아일랜드 DVD Cutthroat island 컷스로트 아일랜드 DVD Cutthroat island

야심차게 등장했던 DVD, 한때 유명 배급사들이 한국 시장에 들어왔고 DVD 전문 잡지까지 생길 정도로 반짝했지만 이제는 대부분 철수했고 DVD 전문지도 찾아볼 수 없습니다.

듣자하니 요즘에는 신작 영화 DVD나 블루레이 타이틀에 한국어 자막이 들어가는가? 를 살펴야 할 정도로, 한국의 2차 판권 시장은 별 볼일 없는 규모가 되었다고 하네요. 

한국어 더빙까지 들어갔던 컷스로트 아일랜드 DVD를 보면서, 여러가지 생각을 해 봅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7) :: 댓글 입력은 녹색 댓글버튼 클릭 후 공개글로 달아주세요. 특별한 이유없는 비밀 댓글에는 답변하지 않습니다

  • 2012.10.29 10:24

    DVD란? 하는 설명이 눈에 와 닿습니다
    제 때가 언제고...ㅎㅎ
    저 얼마 후에 디비디콤보 플레이어 사서 지역 코드 푸느라
    부산까지 뛰어 댕기곤 했던 - 결국 허사였지만 - 나름의
    추억이 생각 나네요 ^^

    어쨌거나,
    컴터님 사진과 실명을 보게 돼 그것이 가장 흥미로웠습니다.
    도장 받으실 자격 그걸로 얻으셨음~ ㅋㅋ
    97년에 대학생이셨다면 음... 이런 쓰잘데기 없는 머리는 퍼떡
    돌아간단 말입니다.

    • 2012.10.29 11:45 신고

      속지 사진을 올리면서 그 내용을 인지할 사람이 있을까 싶었는데...역시...^^;;
      제 본명은 이미 오른쪽의 책 목록을 클릭해보면 나오는데, 역시 관심의 유무겠죠 ㅎㅎ

    • 2012.10.29 11:48

      본명은 이미 옥션에서 보고 알고 있었음요~^^

    • 2012.10.30 10:47 신고

      엥? 옥션에서요?
      아...옥션에서 제 책을 찾아보셨단 말씀이시군요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0.29 10:32

    DVD...오랫만에 들어보네요.
    한주가 시작되는 월요일, 활기찬 출발 하세요.

    • 2012.10.29 11:45 신고

      그렇죠...'오랫만'이라는 단어가 어울릴법한 매체가 되어버렸습니다. 초록샘님도 활기찬 한주 되세요!

  • 2012.10.29 11:20 신고

    10년전만 하더라도 DVD롬가격이 5~10만원정도 한 걸로 기억하는데..
    그때 좋아하는 애니메이션도 있어서 굽고.. ㅎㅎ

    • 2012.10.29 11:46 신고

      지금은 컴퓨터용 블루레이 드라이브 가격이 10만원쯤 한다죠.
      참 빠릅니다. 컴퓨터는^^

  • 2012.10.29 12:00 신고

    어랏??? 컴터맨님이 보이는 실사가~!!!!!ㅎㅎㅎ
    풋풋?해 보이시는 컴터맨님의 사진이 제일 먼저
    눈에 띄네요^-^ 완전 핸섬가이시네~~~^o^

    • 2012.10.30 10:47 신고

      20대 초반에 풋풋하지 않은 사람이 어딨겠습니까...
      그저 아~ 옛날이여 할 뿐이죠 ㅎㅎㅎ

  • 2012.10.29 12:37 신고

    ㅎㅎ옛날이야기가 되어버렸네요.

    잘 보고가요

  • 2012.10.29 13:44 신고

    오호 이것은 IT고고학!!!!!!!!!!!!!!!!!!!!!!!

    • 2012.10.30 10:48 신고

      고작 15년 역사가 고고학이 되어버리는 IT는...빨라도 너~~~무 빨라!!

  • 2012.10.29 15:09 신고

    우와 ㅋㅋㅋ 진짜 추억이 깃든ㅋㅋㅋㅋ
    이런거 모아두시는거 보니 디게 꼼꼼한 성격이신듯~~ㅎㅎ

    • 2012.10.30 10:49 신고

      그래도 결혼하고 나선 정말 많이 버린거예요.
      예전에는 컴퓨터 부품들도 버리지 않는 습성이 있어서리...정말 창고 저리가라였었죠...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0.29 18:30

    예전에 저 피시사랑을 어딘가에서 본 기억이 나는데 ㅋㅋㅋ
    어디서 봤더라 그건 기억이 안 나네요 ㅋㅋ

    • 2012.10.30 10:50 신고

      컴퓨터 잡지가 한창이던, 은행에서도 볼 수 있던 시절이 있었죠...^^;;

  • 2012.10.29 23:50 신고

    우와~ 정말 오랜 추억이 담긴 물건이네요^^

    저 예전에 이사하면서 전부 다 버려서 그런지 찾을수가 없어요...ㅠ.ㅠ.

    테이프는 몇개 보이더라구요..ㅋ

    • 2012.10.30 10:51 신고

      사실 저도 포장도 안열어본 뮤직비디오 테잎이 두어개 있군요. 한창 음악 CD를 모으던때 샀던 건데, 정작 한번도 플레이한 적이 없다는...ㅠ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0.30 02:04

    정말 추억이 되버린듯한..ㅎㅎ
    잘보고 갑니다.ㅎ

  • 2012.10.30 04:13 신고

    저 시절엔 광고만 봐도 많은 정보를 알 수 있었는데....광고에서 스펙만 이해해도...ㅎㅎㅎ
    전 이 시절에 잡지를 사면 쳣페이지 광고부터 꼼꼼이 보곤 했었어요.
    요즘은 도통.... ㅡ,.ㅡ

    주로 보던 잡지는 PC Line

    요즘도 가끔 DVD 굽곤 합니다.
    CD도 굽는걸요. 음악CD ㅋㅋㅋㅋ
    카오디오가 옛날꺼라 CD만 지원....흔한 USB는 안되요. CD에 MP3파일 담으면 못 읽구요. ㅋㅋㅋㅋ

    • 2012.10.30 10:52 신고

      컴퓨터 잡지에 CD부록을 처음 넣은게 PC라인이었죠.
      당시는 CD부록때문에 잡지를 산적도 꽤 된다는...
      이후에 꽤 여러 잡지에 기사를 싣곤했는데, 유독 PC라인과는 인연이 없었던것 같아요 ㅎㅎ

  • 2012.11.06 05:14 신고

    와..1996년도에도 DVD가 있었군요...1998~9년도쯤 TV에서 DVD라는 게 있고, 그걸 시청하는 매니아들이 이렇게 많다는 보도를 접했던 기억이 나는데..제가 생각했던 것 보다는 역사가 훨씬 더 깊네요. ^^; 그리고 PC사랑 모델 표정 ㅎㅎㅎ 미묘하네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2012.11.06 11:05 신고

      옛날에는 매달 바뀌는 PC사랑의 쭉쭉빵빵(?) 표지 모델 사진을 보는 재미도 쏠쏠했는데, 지금보니...즘 그렇죠? ㅎㅎㅎ

  • 2015.12.21 00:52

    중학생이상 관람가면 현재의 12세 관람가라고 보시면 됩니다.
    (연소자관람가 = 전체관람가, 고등학생이상 관람가 = 15세 관람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