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 고양이 화장실 사용 후기. 필요할 때 간편하게 청소할 수 있는 LUUI 고양이 화장실

고양이 키울 때 중요한, 화장실

고양이를 키우다 보면 화장실과 모래, 그리고 모래에서 건져낸 똥오줌을 모아두는 분변통은 매우 중요합니다.


그 중 고양이 화장실은 뚜기를 구조한 직후 구입했던 사빅 아세오와 사빅 네스토어 화장실을 사용중입니다.


사빅 화장실은 비교적 흔한 형태의 저렴한 고양이 화장실로 나름 만족스럽게 사용중입니다.


집사의 아침은 고양이 화장실을 스쿱(플라스틱 삽)으로 화장실의 모래 속에 묻혀 있는 고양이 똥오줌을 건져 분리하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다만 최근에 구입했던 벤토나이트 모래가 (결코 저렴한 제품이 아님에도) 흙먼지가 너무 많이 날려 스쿱으로 뜰 때 무척 조심하고 있습니다.


흙먼지가 날리지 않는다는 두부모래(사진의 노란색 알갱이)를 사용해 보려고 한봉지 구입해 섞어주었는데 그리 좋은 반응을 얻지 못해 계속 섞어줄지 고민입니다.

사빅 아세오 평판형 화장실


스쿱으로 벤토나이트 모래를 뜰 때마다 흩날리는 먼지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다른 형태의 고양이 화장실을 열심히 살펴보던 중에 키티공구라는 고양이 용품 쇼핑몰의 지원을 받아 루이(LUUI) 화장실을 사용해 보게 되었습니다.


고양이 화장실의 박스 부피는 꽤 큰 편인데, 루이 화장실은 납작한 박스에 배송되었습니다.

루이 화장실 박스

묵직한 두께가 인상적인 루이 화장실

박스에서 내용물을 꺼내보니 비닐에 포장된 루이 화장실이 들어 있었고, 부피에 비해 꽤 묵직한 무게감이 인상적입니다.

루이 화장실 포장


루이 화장실에 포함된 간단한 사용설명서입니다.

바닥에 구멍이 숭숭 뚫린 3개의 플라스틱 바구니(?)로 구성된 좀 특이한 형태의 화장실인데, 사용법은 간단합니다.

루이 화장실 설명서


저는 플라스틱 제품을 사용하기 전에 습관적으로 물을 뿌려 이형제를 씻어주곤 합니다.

루이 화장실은 출고전에 이형제 세척이 완료되었는지, 손에 묻어나오는 이형제가 없었지만 그래도 간단한 세척 과정을 거쳤습니다.

루이 화장실 세척


루이 화장실 바닥에는 꽤 큼직한 구멍이 뚫려 있습니다.

루이 고양이 화장실 구조


크기와 모양이 같은 바구니지만 엇갈려 겹쳐 놓으면 모래가 밑으로 새지 않고 막히는 형태입니다.

루이 화장실 결합 방향반드시 손잡이가 엇갈리게 설치해야 함


루이 화장실을 뒤집어 살피다보니 플라스틱이 꽤 두껍게 성형되어 있고 전체적으로 튼튼해 보였는데 두께가 약 2.3mm 정도 되는군요.

루이 화장실 두께튼실한 사출 두께

현재 사용 중인 사빅 화장실은 저렴하지만 플라스틱 두께가 너무 얇아 아쉬웠는데 루이 화장실의 묵직한 두께감은 특히 인상적입니다.


루이 화장실의 플라스틱의 두께나 성형 상태가 꽤 좋다 싶었는데 요즘 보기 드문 한국산 제품입니다.

루이 고양이 화장실 규격

3겹의 바구니를 겹쳐 두었다가, 들어올려 치우는 방식

루이 화장실의 바구니 3개를 겹친 상태로 모래를 부었습니다.

고양이 화장실


루이 화장실의 가로세로 사이즈는 바구니 바깥쪽 손잡이를 포함해 58*43cm, 3겹의 바구니를 겹친 상태의 높이는 17cm 정도로, 박스에 적혀 있는 것 보다 실제 사이즈가 큽니다.

루이 고양이 화장실 크기


살짝 간을 보던(?) 고양이 뚜기는 얼마 지나지 않아 화장실을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기존에 사용했던 것과 같은 평판형 화장실이라 특별히 거부감을 보이지 않고 익숙하게 사용했습니다.

고양이 화장실 사용


그리고 다음 날 아침, 화장실을 치우기 위해 스쿱으로 모래를 푸는 대신 루이 화장실의 가장 윗 바구니를 들어올리자 바구니에 뚫린 구멍으로 모래가 빠져 나갑니다.

루이 고양이 화장실 청소


깨끗한 모래가 아래로 다 빠져 나가고 벤토나이트에 뭉쳐진 똥오줌만 남습니다.

루이 고양이 화장실 청소


바구니에 걸러진 똥오줌은 분변통에 버리고

고양이 화장실 청소


모래가 비워진 위쪽 바구니는 손잡이가 교차되도록 180도 돌린 뒤 맨 아래로 겹쳐 두면 됩니다.

루이 고양이 화장실 사용법

손잡이 방향을 엇갈리게 하여 바구니를 겹쳐야 바구니에 뚫린 구멍이 막히면서 모래가 새지 않는 방식입니다.


참고로 벤토나이트보다 입자가 훨씬 굵은 두부모래를 부어봤는데, 바구니에 뚫린 구멍이 막히지 않고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루이 고양이 화장실 두부모래

하루 한 두번 치우는 경우 편리

고양이 화장실을 아침 저녁으로 한 두번 치우는 집이라면, 스쿱으로 일일이 모래를 파헤치지 않고 위쪽 바구니를 들어올려 슬슬 흔들면 되니 편리합니다.

스쿱으로 모래를 파헤쳐 흔들 때마다 벤토나이트 먼지가 많이 피어오르는데, 루이 화장실의 방식은 상대적으로 먼지가 적은 편입니다.


다만 화장실 바닥을 깊이 파는 고양이의 경우 루이 화장실 바닥이나 구멍에 벤토나이트가 엉겨붙기도 합니다.


제 고양이도 화장실 바닥을 깊게 파는터라 벤토나이트가 종종 엉겨 붙어 있곤 했는데, 며칠 사용하다 보니 위쪽 바구니를 비운 뒤에는 욕실로 가져가 물로 헹군 뒤 말려 두고 바구니 두 개만으로 사용하다가 다음 바구니를 치우기 직전에 말려둔 바구니를 밑에 끼워 쓰곤 합니다.

고양이 화장실

어쨌든 하루 한 두번, 모아두었다가 고양이 화장실을 청소하는 경우라면 스쿱으로 일일이 모래를 파헤치는 것보다 짧은 시간에 똥오줌만 가려낼 수 있어 편리합니다.


다만 루이 화장실은 넙적한 바구니 형태다보니, 리터락커와 같이 입구가 좁은 분변통에 붓는게 좀 불편합니다.

고양이 화잘실 스쿱

루이 화장실 제조사에서는 스쿱 없이 분변통에 털어넣기만 하면 된다는 의미로 No Scoop 이라고 하지만, 리터락커 형태의 분변통에 버리는 경우라면 스쿱이나 집게로 건져 올리는게 더 빠르고 편했습니다.


아울러 바구니를 들어올려 모래가 아래쪽 바구니로 흘러내리는 과정에서 네 면에 몰려 있는 모래는 아래로 잘 떨어지지 않아 바구니를 좌우로 열심히 흔들어야 합니다.

루이 고양이 화장실 단점

네 면의 모래가 중앙으로 좀 더 자연스럽게 흘러내리도록 바닥과 네 면이 접하는 부분에 경사를 만들거나 바구니 중앙을 오목한 형태라면 모래가 고이지 않겠다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비록 제조사가 강조했던 '완벽한 No Scoop'은 아니지만 스쿱으로 일일이 파헤치지 않아도 간편하게 청소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고양이 화장실

일반적인 평판형 화장실은 채워넣은 모래를 완전히 갈아주는 때만 가끔 물청소를 할 수 있는 반면, 루이 화장실은 사용한 위쪽 바구니를 바로 물청소할 수 있으니 보다 위생적이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No Scoop이라는 컨셉보다 간편하게 물청소가 가능한 점이 더 마음에 들었는데요, 모래를 파헤치는 고양이들을 위해 후드를 탈부착할 수 있는 형태라면 더 좋을 것 같다는 욕심도 부려봅니다.

 

본 리뷰는 키티공구로부터 루이 화장실 제품을 제공받아 사용 후 작성한 후기입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댓글을 입력하려면 녹색 댓글버튼을 클릭하세요. 특별한 이유없는 비밀 댓글에는 답변하지 않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