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초보일수록 RAW로 찍어야 하는 이유

RAW는 전문가들이나 쓰는 것?

포스팅을 읽기전에

저는 사진 전문가도, 포토샵 전문가도 아닙니다.

 

딱 필요한 정도만 겨우 배워 쓰는 정도이니 사진이나 포토샵에 대해 깊이있는 정보를 원하셨던 분이나, 마음에 드는 사진을 맘껏 찍는 전문가라면 과감하게 뒤로가기 버튼을 눌러주시기 바랍니다.

 

이 포스팅은 초보가 초보에게 전하는 내용입니다.

RAW 로이미지 디지털카메라 Digital Camera

RAW 모드가 뭔지 들어봤고, RAW로 찍어봤는데 불편하기만 하고, 도대체 이런걸 왜 쓰는지 모르겠다는 초보를 위한 포스팅으로 RAW 모드는 오히려 사진에 집중할 수 있게 도와준다는 단편적인 정보를 알리는데 목적이 있습니다.

RAW 모드란?

일단 RAW 모드가 뭔지 간단히 살펴봅시다.

RAW 모드는 DSLR 카메라, 혹은 하이엔드 카메라에는 빠지지 않고 들어있는 촬영모드로, 디지털 카메라 내부의 이미지 프로세서를 통한 후보정을 거치지 않은 촬영 모드입니다.

RAW 로이미지 디지털카메라 Digital Camera디지털 카메라에서 JPG와 RAW의 저장 과정

JPEG 모드로 사진을 찍게 되면, 이미지 센서의 신호가 디지털 카메라의 이미지 프로세서 칩으로 전달되고 각종 처리 후, JPEG 압축을 하여 메모리 카드에 저장됩니다.

 

반면, RAW 모드로 촬영하면 이미지 센서의 신호는 카메라에서 별도 처리 없이 그대로 메모리 카드에 저장됩니다.

 

JPEG의 장점이라면, 컴퓨터에서 바로 볼 수 있는 이미지 파일로 저장되며, 압축을 통해 용량을 줄여 메모리 카드에 더 많은 사진을 저장할 수 있다는 점이 되겠습니다.

 

반면 RAW 파일은 이미지 프로세서가 이것저것 건드리지 않은 원본 파일로, 컴퓨터에서 후보정을 할 때 매우 유리합니다.

하지만 파일 용량이 크고, 컴퓨터에서 보려면 전용 이미지 뷰어를 사용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여기서는 JPEG와 RAW의 간단한 개념 파악이 목적이므로...

 

RAW 로이미지 디지털카메라 Digital Camera

사실 아는게 여기까지입니다. 더 자세한 개념에 대한 이해는 Wiki 백과의 RAW 이미지 포맷 링크를 참조하세요.

RAW와 JPG 차이 1

아래 사진은 얼마전 춘천 이외수 공원에 놀러가서 찍은 사진입니다.

오후 7시 15분, 여름 저녁 해가 넘어가던 시간에 나무가 우거진 곳에서 찍었더니 어두컴컴한 사진이 나오고 말았습니다.

현장은 이정도로 어둡지는 않았는데 사진은 이 모양입니다.

RAW 로이미지 디지털카메라 Digital Camera

 

아래 사진은 보정 후입니다.

사진을 찍을 당시 현장 느낌을 떠올리며 전체적으로 부족했던 톤을 높였습니다. 길과 나뭇잎이 나름 고르게 밝아졌습니다.

 

이렇게 분위기를 바꾸는데 걸린 시간은? 10초도 채 걸리지 않았습니다.

RAW 로이미지 디지털카메라 Digital Camera

 

어떻게 한 것일까요?

 

  1. RAW 모드로 찍은 사진을 포토샵으로 불러오면 Adobe Camera Raw로 열립니다.
  2. 여기서 Exposure(노출) 슬라이더를 +2.0으로 조절하여 사진 전체를 밝기를 올렸습니다.
  3. 그리고 여전히 어두운 나뭇잎의 디테일을 살리고자 Fill Light 슬라이더를 25로 설정했습니다.
  4. 끝!

RAW 로이미지 디지털카메라 Digital Camera Adobe Camera Raw슬라이더 두 개면 부족한 노출 보정 끝

 

아마도 사진을 JPG로 찍었다면, 휴지통에 버려졌을 것입니다.

 

포토샵으로 보정을 한다면? 길을 적당히 밝히려면  나뭇가지와 나뭇잎은 거무죽죽한 것이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었을테고, 나뭇가지를 적당할 정도로 밝히려 하면, 길과 나뭇잎은 노출과다로 허옇게 떠버립니다.

이리저리 고생해서 볼만한 이미지를 건질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합니다.

 

이렇게 짧은 시간에 결과물을 만들 수 있는 것은 RAW 파일과 JPG 파일의 차이때문입니다.

 

RAW 파일에는 촬영 당시 이미지 센서가 잡은 정보가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RAW 파일의 용량이 큰 이유입니다).

때문에 노출 부족/과다에서 상당히 자유로운 편입니다. 어지간하면 +-2stop 정도는 복구가 됩니다.

 

하지만 JPG 파일은 이미지 센서가 잡은 정보를 카메라의 이미지 프로세서가 '이정도면 적당하겠네'하며 판단하여 가공한 결과물입니다. 이때, 이미지 프로세서가 '필요없다 판단한 정보'는 버리고 저장하기 때문에, 추후 사용자가 보정을 하는데 제약이 생기게 됩니다.

RAW와 JPG 차이 2

아래 사진은 건물 위의 하늘이 허옇게 날아가 버린 상태입니다.

사진을 찍을 당시에는 분명 구름이 뭉게뭉게 있었는데, 결과물은 이렇습니다.

아마 구름 낀 하늘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면, 흔히 경험하는 상태입니다.

RAW 로이미지 디지털카메라 Digital Camera Adobe Camera Raw

 

사진을 보정했습니다.

허옇게 날아갔던 하늘의 구름이 구별됩니다.

이렇게 보정하는데 걸린 시간 역시 10초도 걸리지 않았습니다.

RAW 로이미지 디지털카메라 Digital Camera Adobe Camera Raw

 

  1. 이번에는 Exposure(노출) 슬라이더를 -0.75로 조절하여 사진 전체를 밝기를 조금 낮췄습니다.
  2. 그리고 Recovery 슬라이더를 17로 높여 하늘의 디테일을 살렸습니다.
  3. 끝!

RAW 로이미지 디지털카메라 Digital Camera Adobe Camera Raw

 

남아있는 원본이 JPG 이미지 였다면 아무리 기를 써도 날아가버린 하늘은 복구할 수 없습니다.

포토샵에서 레벨이나  커브를 조절해 건물이 시꺼멓게 될 정도로 밝기를 낮춰봐도, 하늘은 요지부동입니다.

디지털 카메라의 이미지 프로세서가 하늘에 담겼던 데이터를 쓸데없는 것으로 인식, 모두 버렸기 때문입니다.

RAW 로이미지 디지털카메라 Digital Camera Adobe Camera Raw톤을 아무리 낮춰봐야 날아간 하늘은 살릴 수 없다

RAW로 찍으면 구도에 좀 더 신경 쓸 수 있습니다

좋은 사진을 찍으려면 여러가지 조건이 맞아야 합니다.

의도한 주제에 맞춰 구도를 잡아야하고, 초점도 잘 잡아야 합니다. 빛이 넘치거나 모자라면 안됩니다.

시시각각 변하는 주변 여건에 맞춰 카메라를 조작하고 순발력있게 대처할 수 있는 사람이 바로 사진 전문가입니다.

하지만 대부분, 이런 작업에 익숙하지 못합니다.

구도 잡는 것도 어렵고 빛의 양을 맞추는 것 역시 맘먹은대로 하기가 어렵습니다.

정지된 사물을 찍는 경우라면 셔터를 눌러 결과물을 보고 맘에 안들면 조리개나 셔터 타임을 조정하여 다시 찍기를 반복하면 되지만, 일상 생활에서 이렇게 여유있게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경우는 매우 드뭅니다.

 

특히 아이 사진을 찍거나 예식장 같은 실내에서 사진을 찍어보면 짧은 찰나를 놓치지 않고 의도한대로 빛을 담아낸다는 것, 빛의 양을 조절하는게 얼마나 어려운지, 내공이 부족함을 더욱 실감하게 됩니다.

 

게다가 분명 사진을 찍던 현장은 노란 빛이 도는 따뜻한 느낌이었는데, 사진에 도는 전체적인 톤은 영 딴판인 경우도 많습니다. 화이트 밸런스도 신경을 써야할 부분인 것이죠.

RAW 로이미지 디지털카메라 Digital Camera Adobe Camera Raw RAW 로이미지 디지털카메라 Digital Camera Adobe Camera Raw

 

하지만, RAW 모드로 찍는다면, 노출이나 화이트 밸런스에서 어느정도 자유로울 수 있습니다. 조금 부족하거나 과하게 찍더라도 나중에 보정할 수 있단 얘기죠. 화이트 밸런스도 원본에 손상없이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습니다.

 

덕분에 사진을 찍을 때 좀 더 구도에 신경쓸 수 있는 여유가 생깁니다.

RAW를 쓸때 불편한 점은 어쩌고?

이제 RAW의 불편한 점(불편하다고 하는 점)을 생각해 볼까요?

 

RAW 파일의 용량이 크다는 문제, 이제 큰 불편은 아닌 듯 합니다.

제가 쓰고 있는 600만 화소 DSLR의 RAW 이미지 1장은 약 10MB입니다. 4GB 메모리 카드에 400장 정도를 찍을 수 있는데요, 오랜 기간동안 여행을 하지 않는 한, 400장은 꽤 넉넉한 숫자입니다.

 

화소수가 높은 요즘 카메라들은 20~30MB씩 한다던데, 보다 고용량의 메모리카드도 많고, 휴대용 저장 장치도 훌륭하니 마음만 있다면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 듯 합니다.

 

이제 컴퓨터에서 바로 볼 수 없고 전용 뷰어로만 열어야 한다는 문제가 남는데, RAW 이미지를 바로 보여주는 FastStone ImageViewer를 사용하면, 이것도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2012/07/04 - FastStone 이미지 뷰어의 장점, 공짜라는 것 뿐일까? 포스팅을 참조하세요.

 

특히 요즘 디지털 카메라는 RAW와 JPG 저장을 동시에 지원하죠.

정 부담스럽다면 이 기능의 도움을 받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내 카메라는 이런 기능 지원안되는데...마눌님, 어떻게 좀 바꾸면 안될까요?)

 

RAW 로이미지 디지털카메라 Digital Camera Adobe Camera RawRAW 파일도 바로 보여주는 FastStone ImageViewer

 

전문가도 아니면서 너무 길게 떠든 듯 합니다.

혹시라도 제가 언급한 내용 중 틀린 내용, 잘못된 용어가 들어가 있다면 지적 바라며, 몇 년전 신혼여행가서 찍은 사진을 올려볼까 합니다.

 

노을이 너무 좋았던 곳이었고, RAW 보정을 비롯하여 몇 가지 보정을 통해 찍을 당시의 느낌과 비슷한 분위기의 사진을 건져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사진입니다.

 

원본 사진입니다.

RAW 로이미지 디지털카메라 Digital Camera Adobe Camera Raw

 

몇 가지 보정을 거친 사진입니다.

RAW 로이미지 디지털카메라 Digital Camera Adobe Camera Raw

 

Posted by 컴터맨
2012.07.06 09:00 하드웨어 리뷰/디지털 카메라

티스토리 툴바